UPDATED. 2020-01-28 04:15 (화)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성태, “김병준-전원책 권력 다툼할 힘도 없어, 황교안은 온실 속의 화초… 오세훈은 이러쿵저러쿵”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성태, “김병준-전원책 권력 다툼할 힘도 없어, 황교안은 온실 속의 화초… 오세훈은 이러쿵저러쿵”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1.1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가 출현했다.

김 대표는 김병준 비대위 체제를 신뢰한다며 인적 청산도 하지 못한다는 항간의 비난에 동의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전원책 변호사의 갈등에 관해서는 ‘갈등설’이라고 지칭하며 큰 문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전원책 변호사는 권력 다툼할 자리에 있던 사람도 아니라며 공천권 행사를 하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원책 변호사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향해 “그런다고 대선 후보 될 줄 아느냐”며 공격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또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대선 후보에 욕심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전당대회에 나온다는 입장도 없다고 말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관해서는 뚜렷한 정치적 행보는 보이지 않는다며 전당대회에 나올 가능성도 작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가 온실 속의 화초처럼 온전한 자리를 지켜온 관료 출신이라서 전당대회에서 제대로 싸우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관해서는 정치적으로 눈치를 많이 본다며 이러쿵저러쿵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스스로도 전당대회에 나올 마음은 현재로서는 없다고 말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주 평일 오전 7시 6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