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13:25 (목)
‘실화탐사대’ 마이크로닷(마닷)의 호화로운 생활에 울분 터트린 피해자들, ‘마이크로닷 부모의 행방은?’
‘실화탐사대’ 마이크로닷(마닷)의 호화로운 생활에 울분 터트린 피해자들, ‘마이크로닷 부모의 행방은?’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8.12.06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화탐사대’에서는 마이크로닷(마닷)의 부모로 인해 피해 받은 사람들에 대해 취재를 했다.

지난 5일 ‘실화탐사대’에서는 마이크로닷(마닷)의 부모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1998년 제천의 작은 마을에서 큰 젖소목장을 운명하던 마이크로닷(마닷)의 부모 신 씨는 평소 성실했다고 한다.

이에 평소 성실한 신 씨를 믿었다는 마을 사람들. 마을 사람들은 신 씨의 부탁으로 연대보증을 썼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믿음의 대가는 약 22억 원의 빚이되었다.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피해자 이창준(가명)씨는 “주위사람들한테 돈 필요한 것 다 빌려가고 그분들은 근본적으로 진짜 악마 같은 사람입니다. 악마”라며 울분을 토했으며 피해자 박순옥(가명)씨는 “그 충격에 술과 담배에 의지했던 남편은 간암으로 돌아갔고 딸은 중학생 소풍때 김밥 한 줄도 못 싸갔다고 지금도 그런 소리를 한다”라고 전했다.

10년간 꾸준히 신 씨 부부의 목장에 시료를 납품했던 장씨의 아버지는 총 1억 8000여만원의 사료를 외상으로 내주면서도 의심하지 않았다고 한다.

피해자 장건철씨는 “저희는 지금까지도 아버님이 저렇게 병원에 있고, 저희 어머님 화병으로 돌아가시고, 저도 아직까지 채무자입니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마이크로닷(마닷) 부모의 행방은 아직 알려진 바가 없으며 행방 묘연하다.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 M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