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11:41 (월)
‘김어준의 뉴스공장’ 경남제약 상장폐지,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와 형평성 논란 이유는?
‘김어준의 뉴스공장’ 경남제약 상장폐지,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와 형평성 논란 이유는?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2.1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제약이 고의 분식회계와 탈세 혐의로 결국 상장 폐지됐다. 자연스럽게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 거래 재개와 형평성 논란이 일었다.

18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경율 회계사는 경남제약이 삼바에 비해 1000분의 1 규모(50억)의 고의 분식회계를 저질렀으며 이미 회계 부분은 다 고쳐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삼바는 4조 5천억 상당의 고의 분식회계, 그리고 앞으로 검찰의 배임과 공모 혐의 수사가 있을 예정으로 미래의 불확실성이 훨씬 높다.

김 회계사는 경남제약 주주들 입장에서 억울한 상황이 될 수밖에 없다며 삼바는 지금까지 고의 분식회계 부분을 고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 회계사는 삼바가 대우해양조선처럼 거래 재개를 최소한 유보했어야 한다며 이후 검찰이 유죄로 기소하면 주주들의 피해는 상당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만일에 검찰이 유죄로 기소하게 되면 곧바로 재심사에 들어가고 재무제표를 수정하지 않은 것에 관해 거부가 되면 사실상 상장 폐지로 이어진다.

김 회계사는 삼바의 거래 재개를 결정한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기심의) 내에 유명한 법무법인 변호사들이 포진해 있다고 주장했다.

구글로 검색했더니 이미 일부 변호사들은 자신의 경력 사항에 현재 기심위 위원으로 당당하게 기록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기심의의 전문 위원들도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주 평일 오전 7시 6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