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11:41 (월)
‘저널리즘 토크쇼 J’ ‘나이트 크롤러’, 누군가의 불행을 대상화하는 언론
‘저널리즘 토크쇼 J’ ‘나이트 크롤러’, 누군가의 불행을 대상화하는 언론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2.24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저널리즘 토크쇼 J’에서는 송년특집으로 영화 속 저널리즘을 알아봤다.

송형국 KBS 영화 전문 기자는 ‘나이트 크롤러’를 추천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밤거리를 돌아다니며 사고 현장을 촬영하는 루이스 블룸은 해당 영상물을 로컬 방송국에 판매하고 있다.

좀 더 생생한 영상을 누구보다 더 빠르게 제공하기 위한 그의 모습은 남의 불행을 구경거리로 삼는 불구경 저널리즘이라고 할 수 있다.

송 기자는 이 영화를 보면서 과연 기자들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해서 보도하는지 의문을 품게 됐다고 한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이 영화에서 가장 재미있는 대사는 적나라한 모습이 나오니 시청에 주의하라는 앵커의 멘트다.

‘아침 식사 시간에 보여줘도 되나?’라는 대사도 등장하는데 사실상 언론의 역설적인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영화에 등장하는 보도국장은 단편적으로 일어난 사건에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송 기자는 언론들이 사건을 보편화하는 습성이 있다고 말했다. 사건은 언제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데도 특정 지역을 반복적으로 언급한다는 것이다.

송 기자는 언론들이 습관적으로 누군가의 불행을 대상화하는 모습들을 보인다고 말했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