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3:30 (금)
‘저널리즘 토크쇼 J’ 최욱이 추천하는 영화 ‘내부자들’, 조선일보가 발끈한 이유는?
‘저널리즘 토크쇼 J’ 최욱이 추천하는 영화 ‘내부자들’, 조선일보가 발끈한 이유는?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2.24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저널리즘 토크쇼 J’에서는 송년특집으로 영화 속 저널리즘을 알아봤다.

팟캐스트 진행자 최욱은 영화 ‘내부자들’을 추천했다.

언론과 정치, 자본의 유착을 표현한 ‘내부자들’은 관객 천만 명을 동원할 정도로 큰 흥행을 이루었다.
 
그런데 조선일보 박은주 디지털뉴스본부 부본부장은 ‘좌파가 우파를 이기지 못하는 이유’라는 칼럼을 썼다.

영화 내부자들을 향한 비판의 내용인데 여기에는 ‘동네 양아치 모임도 아니고, 이렇게 큰 권력자들은 자기 보호 차원에서라도 영화 속 ‘성기 동맹’이나 ‘노골적 유착’을 하지 않는다’고 나와 있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정준희 교수는 이 칼럼이 결국 ‘우리 우파를 모르는구나’라는 쓸데없는 자기 고백이라고 말했다.

영화 내부자들은 그저 권력층을 지적하는 정도라고 할 수 있다. 칼럼을 읽어 보면 내부자들을 우파처럼 묘사하고 있다.

정 교수는 박은주 부본부장이 지배적 우파와 시각을 공유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송형국 KBS 영화 전문 기자는 언론을 향한 불신이 높은 가운데 대중이 이 영화에 공감한 것이라며 조선일보가 발끈할 것이 아니라 자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