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3:56 (금)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최초 인터뷰 임한 임은정 검사, “검찰이 갈 길이 멀구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최초 인터뷰 임한 임은정 검사, “검찰이 갈 길이 멀구나”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2.2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검찰 미투’를 둘러싼 서지현 검사와 임은정 검사의 이야기를 집중 조명했다.
 
27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미투, 두 검사 이야기’ 편이 방송됐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최초 인터뷰 임한 임은정 검사, “검찰이 갈 길이 멀구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는 영화 ‘더 킹’의 신스틸러 여검사 안희연(김소진 배역)의 실제 인물 임은정 검사가 출연했다.

임은정 검사는 “성폭력이 만연히 자행될 수가 있고 그것에 제대로 감찰이 되지 아니하고 부적절한 자들이 걸러지지 않은 채 간부로 승진하는 이런 것들이 내부 조직적 문화에 대해서는 전혀 건드려지지가 않았기 때문에 너무도 실망했고 결과론적으로 아직도 검찰이 갈 길이 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생각들이 제가 여기 나와서 요청이 들어왔을 때 인터뷰 요청에 승낙한 이유”라고 밝혔다.

임 검사는 또 자신아 검찰 내에서 당한 고초에 대해 “‘도가니’ 영화를 보시면 그때 나쁜 선생님이 막 아이를 때리고 있는데 선생님들이 옆에서 책상에 앉아서 막 일을 하고 있다. 아무렇지도 않고. 옆에 있는 사람들이 가해자면서 피해자이긴 한데, 함께 행동해주지 않으면 목격자고 되어주지 않으면, ‘왜 이러십니까’ 말려주지 않으면, 적어도 사건이 됐을 때 목격자가 되어주지 않으면 피해자는 혼자 죽는다. 검찰의 현실이 그렇다”고 말했다.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