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3:16 (금)
‘SBS 스페셜’ 한때 ‘백억 가즈아’는 ‘한강 가즈아’로…암호화폐 비트코인 쫓던 사람들 어디에?
‘SBS 스페셜’ 한때 ‘백억 가즈아’는 ‘한강 가즈아’로…암호화폐 비트코인 쫓던 사람들 어디에?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2.30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스페셜’에서 암호화폐(비트코인) 버블스토리의 전말로 보는 2018년 대한민국 ‘쩐’에 대한 천태만상 이야기를 들여다보았다.

30일 SBS ‘SBS 스페셜’에서는 ‘2018 고스트 머니’ 편을 방송했다.

SBS ‘SBS 스페셜’ 방송 캡처
SBS ‘SBS 스페셜’ 방송 캡처

일확천금을 단 몇 분 만에 손에 쥐었다는 무용담이 가득하고, 기존의 금융시스템과 화폐 질서가 새롭게 바뀔 것이라는 장밋빛 예측이 가득하던 시절, 바로 올해 1월의 풍경이다.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암호화폐는 우리들의 세상을 금방이라도 바꿔줄 것만 같았다. 암호화폐 거래소를 규제하겠다는 법무부 장관의 방침에 꿈을 꺾지 말라며 수십만 명이 청와대에 청원할 정도였다.

올해를 마감하는 지금, 암호화폐는 우리들의 세상을 조금도 바꿔주지 못했다. 돈을 벌었다는 무용담은 자취를 감췄고, 사람들은 좀처럼 암호화폐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는다. 불과 한 해 사이에 모든 사람의 관심에서 철저한 무관심으로 뒤집힌 황당한 경우를 맞게 된 것이다.

‘SBS 스페셜’은 암호화폐 광풍의 한가운데에 너도나도 뛰어들었던 투자자들을 수소문해 그들에게 지난 1년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양한 사연을 취재했다. 한때 유행어였던 ‘가즈아’, ‘백억 가즈아’가 ‘한강 가즈아’가 되어버린 지금, 그들이 말하는 암호화폐는 도대체 어떤 존재였고, 버블의 시작과 끝을 함께 겪으며 무엇을 느꼈을지 들을 수 있었다.

암호화폐 투자로 엄청난 수익을 올렸다가 결국 큰 손실을 보게 된 30대 남성은 “지금 아파트 빚뿐만 아니라 오히려 암호화폐 투자로 인한 빚까지 지게 되니 원통할 따름인데, 내 책임인데 뭐 누구를 탓을 하겠나?”라고 말했다.

SBS 시사교양 다큐 프로그램 ‘SBS 스페셜’은 매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