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5 22:17 (월)
‘외부자들’ 진중권 교수,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국정농단 때 망 봐주는 역할”
‘외부자들’ 진중권 교수,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국정농단 때 망 봐주는 역할”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1.02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자들’에서 진중권 교수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평가했다.
  
1일 채널A ‘외부자들’은 신년맞이 잠룡분석특집으로 진행됐다.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진중권 교수는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대해 “국정농단 때 망 봐주는 역할 했던 분이고 그 당시에 어떤 일이 벌어진지 아무도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또 “최근에 굉장한 정치적 야심을 드러낸 것 같다. 보도가 나왔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 면회를 세 번을 갔다는 거다. 세 번 신청했다가 세 번을 거절당했다(고 전해졌)는데 본인한테 (언론이) 연락해 보니까 (그 사실을) 확인을 안 해준 건다. 내가 볼 때 갔을 확률이 굉장히 크고 움직이기 시작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채널A 시사대담 예능 프로그램 ‘외부자들’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