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7:28 (수)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예령 기자 태도 논란, 질문에 구체적인 내용 없으니 이러한 사태 온 것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예령 기자 태도 논란, 질문에 구체적인 내용 없으니 이러한 사태 온 것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1.1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10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태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김 기자는 신년사 상당 부분이 경제 정책에 할애됐음에도 경제 정책의 어떤 부분이 잘못인지 특정한 이유도 대지 않은 채 자신감의 근거를 물었다.

KBS의 최경영 기자는 김 기자가 질문 자체가 부실했다며 교육의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11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한 김어준 공장장 역시 구체성이 없었다며 답변도 할 수 없는 질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어준 공장장은 날카롭고 예리한 질문으로 대통령을 쩔쩔매게 할 수는 있으나 김 기자의 경우는 그것 말고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렇다 보니 국민들은 과거 자칭 보수 정권 때는 다소곳했던 기자들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떠올리게 되면서 괘씸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어준 공장장은 기자들이 이 사태를 잘 연구해야 한다며 질문 요건을 갖추지 못하면 이렇게 국민들의 못 매를 맞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 기자는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자신감 있다는 대통령의 대답을 듣길 원했다고 해명해 더 논란을 키우고 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주 평일 오전 7시 6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