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4 09:09 (수)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직장내 괴롭힘 ‘태움’에 또 희생…유서에 ‘병원 조문 거부한다’ 쓰기까지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직장내 괴롭힘 ‘태움’에 또 희생…유서에 ‘병원 조문 거부한다’ 쓰기까지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1.1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료원에서 또다시 비극이 일어났다.

11일 JTBC 측은 ‘태움’을 견디지 못한 서울의료원 간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다.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서 간호사는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서씨 유족들은 “링거를 맞고 있었다. 몸이 안 좋은가 싶었는데 죽어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직장내 괴롭힘으로 서씨가 평소 괴로움을 호소했다고 주장했다.

JTBC 뉴스 캡처

서씨는 서울의료원에서 5년간 근무했지만 유서에는 ‘병원 사람들의 조문을 거부한다’는 뜻이 담겨 있었다.

병원 측은 서 씨의 발인이 끝난 뒤에야 그가 사망한 사실을 파악했다. 

서씨 유족은 “화장 끝내고 사진 들고 가는데 전화가 왔다. 출근을 한해서 그러는데 왜 안오냐 물었다”고 분통을 터트리기도 햇다.

한편 서씨의 사망 원인은 약물 과다 투여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