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21:57 (목)
‘유시민의 고칠레오’ 유시민, “6년 만에 음식점 최고 폐업률? 기준 바꿨더니 오히려 양호”
‘유시민의 고칠레오’ 유시민, “6년 만에 음식점 최고 폐업률? 기준 바꿨더니 오히려 양호”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1.2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곳 열면 9곳 폐업…곳곳에서 자영업자 ‘곡소리’ (SBS CNBC - 2018월 8월 22일)

음식점 10곳 문 열 때 9곳 이상 폐업…6년 만에 최고 (중앙일보 - 2018년 8월 18일)

빚내서 문 연 음식점 이자도 못 내…줄폐업에 금융권 긴장 (매일경제 - 2018년 11월 5일)

위 기사의 제목만 보면 마치 신규 음식점 10곳이 개업하면 9곳이 폐업하는 것처럼 받아들이기 쉽다.

‘유시민의 고칠레오’ 3회에서는 위와 같은 기사의 팩트체크를 해 봤다.

2017년 8월 발표된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기존의 음식점(70만여 개)과 신규 개업한 음식점(18만여 개)을 합한 수에서 페업한 수(16만여 개)를 빼면 72만여 개의 음식점이 남게 된다.

그리고 위 기사들은 분모에 창업한 음식점 수를 넣고 분자에는 폐업한 음식점 수를 넣어서 6년 만에 최고의 폐업률이 나타났다고 주장한다.

천호선 노무현재단 이사는 창업수와 폐업수를 비교하는 것은 자영업 현실을 진단할 수 없다며 분모에 전체 음식점 수를 넣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유시민의 고칠레오’ 방송 캡처
유튜브 ‘유시민의 고칠레오’ 방송 캡처
유튜브 ‘유시민의 고칠레오’ 방송 캡처
유튜브 ‘유시민의 고칠레오’ 방송 캡처

천 이사 설명대로 통계를 바꾸게 되면 오히려 2017년에는 23.1%로 굉장히 낮은 수의 폐업률을 보여준다. 2015년 21.9% 이후로 두 번째로 낮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기준을 뭘로 하느냐에 따라서 6년 만에 최악이 될 수도 있고 양호하게 보일 수도 있다며 위 기사들의 이중잣대를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