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1 10:07 (목)
아이돌 여대표, 회식자리서 ‘남자 연습생 6명 성추행’…“미성년자·프로듀스 2 연습생 포함”
아이돌 여대표, 회식자리서 ‘남자 연습생 6명 성추행’…“미성년자·프로듀스 2 연습생 포함”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1.2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소속사 여성 대표가 회식자리에서 남성 연습생 6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29일 YTN star 보도에 따르면 “A씨와 그의 동생이자 투자자인 B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의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으로 지난 18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연습생들은 지난 2018년 9월 일본에서 공연을 마친 뒤 한 횟집에서 전체 회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연습생들을 비롯한 미성년자 2명도 포함돼있었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포스터/ CJ E&M 제공

고소장에는 “이 자리에서 5명의 연습생이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 A씨와 B씨가 일부 연습생의 신체 부위를 만지며 추행했고 이로 인해 성적 수치심과 인격적 모멸감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고소인 측 법률 대리인은 “이 연습생들이 성추행 피해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 고소인들과 미성년자인 연습생들은 2차 피해를 두려워하다가 소속사 및 회장과 대표 등을 상대로 내용증명 우편을 발송하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해둔 상태”라고 알렸다.

한편 현재 A씨와 B씨는 혐의를 모두 부인중으로 “고소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법적 절차를 통해 무혐의를 입증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