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1 10:07 (목)
‘사건반장’ 故 신해철 숨지게 한 의사, 추가 기소로 징역 2년 2개월 복역
‘사건반장’ 故 신해철 숨지게 한 의사, 추가 기소로 징역 2년 2개월 복역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2.0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사건반장’에서는 故 신해철 씨를 숨지게 한 의사 강 씨가 또 다른 의료사고에서도 실형 선고를 받은 소식을 전했다.

강 씨는 2013년 지방흡입술로 30대 여성에게 흉터를 남긴 이유로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 2015년에는 위 절제 수술로 호주인을 숨지게 한 이유로 과실치사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1심에서는 징역 1년 6개월, 2심에서는 징역 1년 2개월로 선고받으면서 대법원에서 최종 확정됐다.

이로써 강 씨는 故 신해철 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선고받은 징역 1년과 합산해 징역 2년 2개월을 복역하게 됐다.

재판부는 처음부터 故 신해철 씨를 숨지게 한 혐의와 위의 두 가지를 묶어서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2심에서 징역 4개월이 감형된 것으로 보이나 애초부터 세 가지를 묶어서 징역 2년 2개월을 고심했다는 의미다.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은 매주 평일 오후 3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