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1 10:07 (목)
‘저널리즘 토크쇼 J’ 손혜원 차명 거래 의혹 보도한 SBS, 반박 주장조차 귀 기울이지 않았다
‘저널리즘 토크쇼 J’ 손혜원 차명 거래 의혹 보도한 SBS, 반박 주장조차 귀 기울이지 않았다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2.03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저널리즘 토크쇼 J’에서는 지난주에 방송됐던 손혜원 보도의 비판을 받아들이고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SBS가 손 의원의 조카 손소영 씨의 인터뷰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것이 확인됐다.

제작진은 직접 손소영 씨를 만나 입장을 들어봤다. 손소영 씨는 차명이 아니라고 말씀드렸고 통화까지 했는데 보도에는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세 꼭지나 할애애 주장한 SBS의 방향과 맞지 않자 취사 선택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손소영 씨는 SBS의 보도가 의도가 있지 않나 싶을 정도로 불쾌했다고 말했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SBS는 손 의원 남동생의 주장을 인용해 차명 거래 의혹을 제기했다.

손 의원 남동생은 창성장의 수익이 누구에게 흘러가는지 모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손 의원 전 올케 주장 말은 달랐다. 남동생의 전 부인이었던 그녀는 남편이 도박했다며 결혼생활 내내 고통스러웠다고 답했다.

손 의원 전 올케는 가정이 파탄 날 지경까지 이르자 손 의원이 생활비도 챙겨줬으며 목포에서 자리를 잡아줬다고 설명했다.

전 남편이 몰랐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다고 밝혔다.

SBS는 손 의원 전 올케의 주장마저 취재하지 않은 것으로 KBS의 취재 결과 확인됐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