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21:57 (목)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세현, “남한 대기업 진출 바라는 북한, 2차 북미정상회담 기대”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세현, “남한 대기업 진출 바라는 북한, 2차 북미정상회담 기대”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2.08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출연해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이야기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의 관건은 유엔 대북 제재 완화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남한의 대기업들이 북한에 진출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주는 것도 큰 진전이라고 설명했다.

정세현 전 장관의 설명에 따르면 경제 발전을 바라는 북한은 남한의 선진 기술이 들어오는 것을 김정일 위원장 때부터 학수고대했다고 한다.

개성공단을 시작할 때도 남한의 기술력이 들어오길 바랐으나 냄비나 시계만 조립한다고 해서 북한에서 불평도 있었다고 한다.

김정은 위원장은 9.19 평양공동선언 이후 영변 핵시설 폐기보다 더한 것도 할 수 있다는 말을 함으로써 이번 2차 북미회담에서 ICBM 반출 시나리오도 나오고 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주 평일 오전 7시 6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