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09:33 (월)
‘김어준의 뉴스공장’ 박주민, “킹크랩 승인 근거가 드루킹과 악수? 김경수 판결 웃음 나올 정도”
‘김어준의 뉴스공장’ 박주민, “킹크랩 승인 근거가 드루킹과 악수? 김경수 판결 웃음 나올 정도”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2.1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출연해 김경수 판결문에 관해 입장을 전했다.

김경수에 유죄를 선고했던 성창호 부장판사는 김 지사와 적대적 관계에 있던 사람들 진술을 대부분 받아들이면서 논란이 빚어졌다.

박 의원은 성 부장판사가 선택한 논리가 웃음이 나올 정도라며 대표적인 것 중 하나는 김 지사가 드루킹과 가볍게 악수를 했다는 점이었다.

김 지사가 킹크랩 사용을 승인했다는 그 근거가 바로 악수였다는 것.

박 의원은 자신도 싫어하는 사람들과 악수를 하는 경우가 많다며 실소를 금치 못했다.

또 하나는 킹크랩의 완성 부분이었다.

판결문에는 김 지사가 방문한 날 킹크랩이 시연됐다고 나와 있지만 로그 기록은 완성된 게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재판부가 조금만 고치면 완성된다는 황당한 전제를 했다고 꼬집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자칭 보수 언론들은 삼권 분립을 거론하며 더불어민주당의 법관 탄핵 등을 비판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이에 관해 삼권 분립은 권력을 나누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서로 견제하면서 국민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지적했다.

법원의 판결 내용을 비판하는 것이 입법부의 목표이자 당연하다는 논리다.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수색을 한 당시에는 자유한국당이 대법원장을 불러내 질타한 바 있다.

박 의원은 당시 언론들이 침묵했으면서 지금 와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날을 세우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주 평일 오전 7시 6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