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1 10:07 (목)
배그린, 다양한 매력이 담긴 화보 공개 …“이젠 사랑받는 연기 하고파”
배그린, 다양한 매력이 담긴 화보 공개 …“이젠 사랑받는 연기 하고파”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2.1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생 드라마를 만날 날을 기다리며 열심히 달려 나가고 있는 배우 배그린과 bnt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12일 bnt는 배우 배그린의 화보를 공개했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공개된 화보 속 배그린은 블랙 도트 디테일의 원피스로 모던한 느낌을 자아내는가 하면 옐로우 체크 패턴의 원피스로 발랄하고 상큼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어 핑크색 슈트로는 은은한 섹시함까지 발산하며 자신만의 끼를 발산했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근황을 묻자 그는 “베트남을 오가며 활동 중이다. 과거 출연했던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이 방영 중인데 이와 맞물려 반응이 좋다. 통신사 광고를 촬영했다”며 해외 활동 이야기로 포문을 열었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원래부터 배우의 꿈을 꾸었냐는 질문에는 “사실 배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은 없다. 친구들과 함께 재미 삼아 도전한 드라마 ‘반올림 3’ 오디션에 운 좋게 나만 합격했고 그게 시작이었다”라며 “아쉽게도 스트레스가 심해 중도 하차했지만 배우의 꿈을 꾸게 된 계기가 됐다”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또한 배그린은 과거 수술을 겪으며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었다. 그 시간에 대해 “몸이 아파 수술을 하고 회복하며 2년 정도 공백기를 가졌다. 건강을 잃고 나니 일로 인한 슬럼프는 사라지더라. 건강만 보장된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아픈 시간을 겪은 후 그는 좀 더 폭넓은 연기에 대한 생각을 얻게 된 것 같았다. 어떤 역할이든 환영한다며 말을 이어갔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에서 매력을 뽐낸 배그린은 과거 인연 중 “조정석, 이시언 오빠의 연기가 되돌아보니 기억에 남는다. 참 맛깔나게 연기를 잘하는 배우들”이라는 평을 했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연기 외에 예능 출연에도 거부감이 없다는 그는 “나를 아는 지인들은 예능에 오히려 나와 잘 맞을 거 같다고 하더라. 개인적으로는 ‘런닝맨’이나 ‘정글의 법칙’처럼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더불어 과거 자신의 캐릭터 중에 죽는 역할이나 짝사랑하는 일이 많았다는 것에 아쉬움 아닌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제는 사랑받는 역할을 연기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배그린 /  bnt
배그린 / bnt

배그린은 2006년 드라마 ‘반올림3‘로 데뷔, 드라마 ‘내 손을 잡아‘, ‘최고다 이순신‘, ‘일년에 열두남자‘ 등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