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22:42 (수)
‘저널리즘 토크쇼 J’ 2019년 갑자기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 불러주는 조선일보
‘저널리즘 토크쇼 J’ 2019년 갑자기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 불러주는 조선일보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3.17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고인 전두환 씨가 광주 5·18 이후 39년 만에 광주 법정으로 향했다. 

전 씨는 2017년 4월 출간한 회고록을 통해 헬기 사격을 목격한 故 조비오 신부에게 ‘가면 쓴 사탄,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커졌다. 

결국 전 씨는 지난해 5월 사자명예훼손으로 기소됐고 1996년 5·18 관련 재판 이후 23년 만에 법정에 출석하게 됐다.

전 씨는 건강 이유로 두 차례 불출석했으나 구인장을 발부 직후 자진 출석 의사를 밝혔다.

언론들은 전 씨의 법정 출석 보도 관련해 중요 소식으로 다뤘다.

조선일보는 ‘퇴임 후 첫 광주 방문 전두환, 오늘 5·18 법정에’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는데 내용 중에 ‘광주의 과격성, 폭력성’이라는 표현이 들어가 있다.

17일 ‘저널리즘 토크쇼 J’에 출연한 팟캐스트 진행자 최욱은 조선일보에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아직도 폭도로 보는 시각이 남아 있는 것 같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경영 KBS 기자는 ‘방문’이라는 단어에 주목했다. 마치 전 씨가 봄나들이라도 가는 것처럼 느껴진다는 것.

정준희 교수 역시 방문이 아니라 소환이라고 단언했다. 전 씨가 39년 만에 광주를 방문한 것이 아니라 끌려 나왔다는 것이다.

전 씨의 호칭에 관해서도 논란이 일었다.

1996년 1심 사형 선고를 받았던 당시에는 조·중·동 모두 전 씨로 불렀다. 그런데 2019년에 갑자기 전 대통령으로 불러주고 있었다.

최 기자는 조선일보 및 자칭 보수 언론들이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추측했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