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5:18 (화)
[종합] 대림동 여경 논란, 취객 제압한 인물은 교통경찰… 혼란만 가중시킨 지상파 3사
[종합] 대림동 여경 논란, 취객 제압한 인물은 교통경찰… 혼란만 가중시킨 지상파 3사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5.20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경찰이 술에 취한 남성들을 제압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15초짜리 분량의 영상에는 술 취한 남성이 남성 경찰의 뺨을 때리고 뒤이어 제압하는 과정에서 여경의 미숙한 대응이 있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뺨을 맞은 남성 경찰은 곧바로 주취자 팔을 꺾어 제압했고 다른 술 취한 남성이 이를 방해하는 과정에서 여경이 뒤로 밀려나는 장면이 나온다.

여경은 다급히 무전 요청을 했고 주취자를 제지하지 못하자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육성도 들린다.

이를 두고 여경 무용론까지 나오면서 인터넷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졌는데 공영방송 3사가 관련 보도를 하면서 오히려 논란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KBS는 여경이 실제 경찰관의 뺨을 때린 남성을 제압했고 침착하게 미란다 원칙까지 고지했다고 보도했다.

또 일부 영상만 퍼지면서 여성을 바라보는 왜곡된 인식이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원본 영상에는 여경이 주변에 있던 시민에게 수갑을 채우라는 육성이 담겨 있어 KBS의 조작 논란까지 불거졌다.

KBS는 해당 기사를 삭제하고 여경이 결국 혼자의 힘으로 취객을 제압했다는 후속 보도로 마무리했다.

시민에게 도움을 청한 것은 사실이지만 얼마 뒤 남성 경찰관 2명이 합류해 수갑을 채웠던 것이다.

KBS는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관과 목격자의 증언을 실어 논란이 될 사항도 아니라고 주장했다.

SBS는 수갑을 채우라는 여성의 목소리가 여경이 아니라 일반 시민이라고 보도해 혼란을 가중시켰다.

구로경찰서는 “여성 경찰관이 혼자서 수갑을 채우기 버거워서 남성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 순간 건너편에 있던 남성 교통경찰관 두 명이 왔고 최종적으로 여성 경찰관과 교통경찰 한 명이 합세해 함께 수갑을 채웠다”고 해명했다.

MBC는 수갑을 채우라고 묻는 사람은 교통경찰이며 채우라고 재촉한 인물은 시민이라고 보도했다.

이렇게 혼란이 일어난 이유는 여경이 뒤로 밀려난 뒤에 영상이 검은색으로 변하고 음성만 들렸기 때문이다.

수갑을 채우라고 묻는 사람이 남성의 음성이었고 채우라고 재촉한 사람은 여성의 음성이었기 때문에 오해의 소지도 있었다.

유튜브 CBS fm ‘김현정의 뉴스쇼’ 방송 캡처
유튜브 CBS fm ‘김현정의 뉴스쇼’ 방송 캡처

20일 CBS fm ‘김현정의 뉴스쇼’ 취재에 따르면 최종적으로 취객을 제압한 인물은 교통경찰로 알려졌다.

해당 교통경찰은 CBS fm ‘김현정의 뉴스쇼’과의 인터뷰에서 논란이 되고 있던 여경이 확실하게 취객을 제압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인터뷰로 수갑을 채우라고 묻는 사람은 교통경찰이고 재촉하는 사람은 여경으로 밝혀졌다.

해당 교통경찰관은 취객을 제압하는 일은 남성 경찰관으로서 매우 힘든 것이라며 여경 무용론을 일축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무술 유단자라고 하더라도 취객을 제압하는 일은 힘들다고 설명했다. 또한 취객이 다치거나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며 경찰 입장에서는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표창원 의원은 여경이 일반 시민에게 구호 요청을 하는 것은 규칙상 불가능하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거나 절대적으로 안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일반 시민 입장에서 충분히 분노할 사항이었으나 여경 무용론까지 번지는 일은 옳지 않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