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21:20 (금)
[종합] 한빛원전 1호기 수동 정지 논란, 탈원전 원인은 억지 주장
[종합] 한빛원전 1호기 수동 정지 논란, 탈원전 원인은 억지 주장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5.2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영광에 위치한 한빛원전 1호기에서 발생한 이상 상황을 두고 그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체르노빌 사태까지 비유하고 있다.

논란의 핵심은 원자로와 연결돼 있는 제어봉. 자동차의 브레이크처럼 출력을 조정하는데 불과 1분 사이에 0%에서 18%까지 급증했다.

운영지침상 5%가 넘으면 원자로 가동을 중지해야 하지만 한국수력원자력은 12시간 동안 침묵했다.

한수원에서는 오히려 이런 규정을 몰랐다는 정황까지 나와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빛원전으로부터 불과 40km 거리에 광주광역시가 있기 때문이다. 

광주의 한 시민단체는 어제(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고는 핵발전소의 부실운영과 위험성을 증명하는 사건”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22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이정윤 대표(원자력 안전과 미래)는 전문적인 기술이 없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관료화를 근본 원인으로 꼽았다.

현장에 출동한 전문가들이 당장 원자로 가동을 중지해야 한다는 보고를 올려도 원안위에서 정무적 판단을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원안위에서 가동 중지를 지시했지만 한수원이 미적거렸다는 보도가 있었다. 하지만 이정윤 대표는 한수원이 원안위의 법적 권한에 무조건 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로서는 제어봉 오작동 원인부터 12시간 동안 중단이 되지 않은 원인까지 확실하게 결론이 나지 않았다.

원안위에서는 한수원이 원자력안전법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는 점에서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 한수원은 특별사법경찰관까지 투입되자 반발하고 나섰다. 

출력이 25%가 되면 원자로가 자동 정지되도록 설계돼 있으며 면허를 갖고 있는 사람이 감독하면 무면허 정비원도 제어봉을 조작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일부 언론에서도 무면허 정비원이 제어봉을 조작한 정황을 들어 사태의 심각성을 보도했다.

이정윤 대표는 정비 요원까지 자격증이 있을 필요는 없다며 조치 과정에서 나온 오해로 해석했다.

해당 정비 요원이 스스로 제어봉을 조작한 것도 아니며 한수원 회의 결과 결정된 사항으로 알려진다.

다만 이정윤 대표는 한수원이 해명한 안전장치들이 무력화된 것이 바로 체르노빌 사태였다고 반박했다.

체르노빌 사태와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제어봉을 제때 넣지 못 했다는 점에서 본질적으로 실수의 종류는 같다는 것이다.

자칭 보수 매체에서는 관계자의 전언을 따서 탈원전이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인데 이정윤 대표는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전문 인력들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나 이는 원전 수출 때문에 빠져나갔다는 것. 이정윤 대표는 원전 사업 때문에 전문 인력들이 부족하다며 국내 인력들이 빠져 나가는 것 역시 고민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한편, 한국원자력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주장을 해 논란을 키웠다.

WTO에서도 유해하다고 인정한 후쿠시마 수산물에 대해 한국원자력학회가 원전 업계에 번지는 부정적 인식만 고려했다는 점에서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원자력학회는 원자력을 옹호하는 학계들의 모임으로 여기에 참석한 하야노 교수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논문의 데이터 사용에서 개인의 피폭량을 1/3으로 축소했다는 지적을 받아 일본 내에서도 논란이 된 인물이기 때문이다.

김어준 공장장은 소수 전문가 집단과 강력한 비즈니스가 결합하고 여기에 정치권 로비까지 결탁한 사례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