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07:06 (월)
[종합] 양현석 YG(와이지)엔터테인먼트 대표 모든 직책에서 사퇴, “한서희 핸드폰 건네라고 한 것은 사실”
[종합] 양현석 YG(와이지)엔터테인먼트 대표 모든 직책에서 사퇴, “한서희 핸드폰 건네라고 한 것은 사실”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6.15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가 2016년 4월 마약 투약 의혹이 의심되는 카카오톡 대화가 공개된 가운데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모든 직책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양현석 전 대표는 오늘(14일) 모든 직책에서 사퇴하기 전까지 자신을 향한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YG 엔터테인먼트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씨가 양현석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고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바 있다.

한서희 씨 주장에 따르면 2016년 8월 22일 1, 2차 피의자 조사 당시 SNS 내용을 압수당하고 추궁받는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이 드러났다.

당시 한서희 씨는 마약을 구매했고 비아이에게 건넨 사실과 SNS의 대화 내용이 모두 사실이라고 진술했다.

그다음 날 8월 23일 양현석 전 대표를 YG 사옥에서 만났고 그 자리에서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는 것이다.

양현석 전 대표가 녹음하지 말자는 뜻으로 핸드폰을 꺼내라고 했고 연예인 망하게 하는 건 쉽다고 협박했다는 것.

당시 양현석 전 대표가 YG가 주기적으로 마약 검사를 하고 있고 만일에 검출되면 일본으로 보내 마약 성분을 빼내 검출이 안 된다는 말까지 했다고 한다.

양현석 전 대표가 변호사도 선임해 주고 충분히 사례도 할 테니 진술을 번복할 것을 종용했다는 것이다.

2016년 8월 30일 3차 피의자 조사에서는 실제로 한서희 씨가 마약을 전달하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한다.

모든 것은 한서희 씨 주장으로 더 심각한 내용은 비아이 관련 조서 내용이 빠져 있었다는 것이다.

방정현 변호사는 1, 2차 경찰 신문 조서를 열람했더니 한서희 씨가 진술했던 비아이 관련 내용이 빠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신문 조서에 피의자가 진술했던 내용이 삭제됐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14일 JTBC ‘사건반장’에 출연한 김복준 교수는 추후 피의자 조서가 다시 만들어졌다는 것을 뜻한다며 공문서 조작으로 더 큰 범죄로 비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현석 전 대표는 한서희 씨가 녹취할까 봐 핸드폰을 꺼내라고 한 것은 인정했다.

그러면서 “월 두 번씩 키트 검사를 하는데 비아이는 한 번도 검출된 적이 없다”며 “만약 비아이가 양성반응이 나오면 무고죄가 될 수 있으니 진술을 번복하라고 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비아이의 카카오톡 대화 상대 A 씨로 지목된 인물이 한서희 씨로 밝혀지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져갔다.

한서희 씨가 비아이의 마약 투약을 만류하고 있는 대화 내용도 고스란히 공개됐다.

한서희 씨는 2016년 빅뱅의 탑과 대마초를 같이 한 혐의로 2017년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바 있다.

이번에는 방정현 변호사를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다. 비아이 마약 투약 여부가 아니라 YG가 조직적으로 마약 투약 사건을 덮으려고 한 내용을 제보한 것이다.

한서희 씨는 개인 SNS를 통해 버닝썬 사태를 보면서 답답했다며 나도 잘못이지만 더 큰 잘못을 밝히기 위해 제보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제 이름이 이렇게 빨리 공개될 줄 몰랐다. 무섭고 당황스럽다. 제 인성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초점은 양현석 전 대표에게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서희 씨는 현재 해외에 머물고 있으며 이틀 후에 귀국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한서희 씨가 귀국하면 소환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김복준 교수는 이번 사건에 수사 방향은 세 가지라고 설명했다.

먼저 비아이의 마약 투약 여부와 양현석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 여부, 그리고 YG와 경찰의 유착 여부다.

마약수사대에서 이 세 가지 방향으로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