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7:33 (일)
[종합] 탁현민, “문재인-트럼프-김정은 만남이 사전 계획이 없었던 근거는…”
[종합] 탁현민, “문재인-트럼프-김정은 만남이 사전 계획이 없었던 근거는…”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7.0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상 처음으로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난 가운데 사전 계획 없이 이루어졌다는 소식도 화제가 되고 있다.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이후부터 문재인 대통령이 물밑에서 노력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마지막 순간에 결정, 김정은 위원장이 받아들이면서 역사적인 만남이 이루어졌다.

1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부터 시작해서 만남이 이루어지기까지 불과 24시간이었다”며 의전 준비가 안 됐다는 점을 설명했다.

탁현민 위원은 “남북미 정상이 만났을 때 기자들이 엉키면서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취재 기자들과 동선 협의가 안 됐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이 만난 회담장에는 의장기가 제대로 정렬이 안 된 것처럼 보였다.

탁현민 위원은 “회담장 건물 높이가 낮다. 북 측에서 급하게 공수해 와서 의장기가 바닥에 끌리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경호원들도 동선이 섞여 있었다. 의전 경호는 사전에 몇 차례 만나 협의를 하는데 이번에는 전혀 안 됐다”며 사전 계획이 없었다는 점을 뒷받침했다.

탁현민 위원은 연출가 입장에서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고 전했다.

“자유의 집에 들어갈 때 문을 닫아 버리니 격리된 느낌이 들었다. 남북 정상이 그랬던 것처럼 도보다리를 함께 걸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식수를 했던 나무가 있었다. 날씨가 좋았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도 함께 식수를 했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미 정상의 대화에서 취재진과 거리를 좁히지 않은 점도 아쉬웠다고 전했다.

“남북미 전속 카메라맨을 제외한 일반 기자들은 뒤로 빠지는 게 상식이다. 여러 명이 들어가면 어차피 찍을 수가 없다. 서로 양해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확실히 협의가 된 점은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최초로 밟았다는 점과 판문점 앞까지 걸어갔던 것.

탁현민 위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을 때부터 판문점 앞까지 걸어갈 때까지 카메라가 정해진 위치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탁현민 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첫 판문점 회담을 준비할 때 우연히 모처에서 보관하고 있는 휴전 협정식에 쓰인 테이블을 우연히 본 적이 있다”며 긴 분단을 그 테이블에서 끝나길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종전 선언이든 무엇이든 남북미 정상이 다시 모여서 그 테이블에서 이루어지는 장면을 국민들이 보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딸 이방카의 발언도 화제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관계가 좋지 않았다면 오늘 만남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그동안 복잡했던 남북 관계를 정리해준 결과가 됐다.

이방카 측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초로 북한 땅을 밟을 때 ‘초현실적’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다.

남북미 정상이 회담하기 직전 기자들 중에서도 초현실적이라는 말이 나왔다. 카메라를 들고 있던 한 미국 기자가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이다.

김어준 공장장은 이번 일로 북미 회담이 회담 장소로 제3국을 고민할 필요가 없고 톱다운의 정점을 찍은 것으로 분석했다.

판문점은 이제 개통됐고 이제 평양과 워싱턴 둘 중에 하나만 고르면 된다는 것. 제3국을 정하는데 걸린 시간도 이제 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어준 공장장은 “북미 회담은 의제, 의전, 장소, 시간 등 무겁고 압박감이 심했다. 이제는 깜짝 2차 남북 정상회담처럼 캐쥬얼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레이건, 클린턴, 부시, 오바마 전직 미국 대통령들이 망원경을 들고 북한을 바라만 봤던 때에 비해도 진전된 평가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