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06:19 (월)
[리부트] 김숙 고소, 1년 째 루머 유포한 스토커-스토킹 호소…악플러를 대처하는 김숙의 자세 ‘눈길’
[리부트] 김숙 고소, 1년 째 루머 유포한 스토커-스토킹 호소…악플러를 대처하는 김숙의 자세 ‘눈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플러에서 스토커로 나아간 이 여성은 최근에는 김숙의 집까지 찾아왔다.

신변의 위협을 느낀 김숙은 소속사를 통해 접근금지가처분 신청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11일 김숙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김숙의 스토킹한 스토커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김숙 씨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다. 최근 김숙의 자택을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숙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숙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들은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사항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앞으로도 소속사는 김숙 씨를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고 약속했다.

1년 가까이 남모를 속 앓이를 했을 김숙을 보고 누리꾼들은 응원에 나섰다.

누리꾼들은 “방송에선 항상 밝은 얼굴이라 전혀 몰랐네요. 화이팅 하세요” “10개월을 참았대” “참다 참다 고소했구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봐주지 말라”고 강경 대응을 응원하는 메시지도 잇따랐다.

김숙은 ‘악플의 밤’에서  “본인 악플을 읽을 때 미세하게 흔들리는 근육과 입꼬리를 보면 당사자의 심리상태가 보인다”고 팁을 줬다. 신동엽은 “거짓말을 하지 못하는 설리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방송인 김숙 / JTBC2 ‘악플의 밤’ 방송캡처
방송인 김숙 / JTBC2 ‘악플의 밤’ 방송캡처

‘악플의 밤’에서는 악플을 받은 당사자가 직접 자신에 대한 악플을 읽는다. 이에 대해 김숙은 “너무 어려웠다. 내 악플이 예상 되지만 막상 보면 그래도 화가 난다”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설리는 “악플은 자체는 상관 없는데 많은 사람들 앞에서 읽어야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만약 눈물이 나면 울자’ 라는 생각으로 올라갔는데 생각보다 너무 괜찮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김숙은 ‘악플의 밤’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악플은 처음엔 화가 나지만 도움이 되는 말들도 있다. 취할 건 취하고 의연하게 버릴 건 버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숙은 자신의 악플을 직접 “너무 어렵다. 20년 정도 활동했으니 각자 대충 어떤 내용이 따라다는지 알 수 있다. 내 악플도 예상이 되는데 막상 보면 그래도 화가 난다”고 밝혔다.

김숙은 악플에 대처하는 자세로는 “악플에 의연하게 대처하는 방법은 없는 것 같다. 마음 약한 분들은 안보는 게 좋을 것이다”고 밝혔다.

김숙은 마지막으로 “댓글을 보다 깜짝 놀랄 때가 있다. ‘이렇게 글을 쓰는 사람도 있구나’ ‘사람한테 저런 글도 쓸 수 있어?’라는 악플도 있다. 방송에서 ‘이런 건 하지말자’ 라는 이야기도 나누면서 반성의 시간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악플의 밤’을 통해 댓글문화가 좀 달라지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