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07:07 (월)
[이슈종합]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수영복 심사 폐지→한복 코르셋 축하무대…네티즌 “한복에 대한 모욕”
[이슈종합]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수영복 심사 폐지→한복 코르셋 축하무대…네티즌 “한복에 대한 모욕”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12 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11일 진행됐다. 하지만 한복과 코르셋이라는 비상식적인 조합으로 의아함을 자아냈다.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는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열렸다. 이날 대회는 미스코리아 공식 유튜브, 네이버 V라이브, 페이스북을 통해 약 3시간 가량 생중계됐다.

올해 미스코리아 본선 무대에서는 그동안 논란을 일으켰던 수영복 심사를 폐지했다. 하지만 수영복보다 더한 의상이 관객들과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말미 2018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이 나와 한복 퍼레이드를 펼쳤다. 시상식장에는 ‘동서양의 만남’이라는 축하무대 설명이 덧붙여졌다. 한복과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이라는 것이 주최측의 설명이다.

미스코리아 공식 유튜브
미스코리아 공식 유튜브

하지만 2018 미스코리아들이 입고 나온 한복 의상은 어깨와 가슴 라인, 허리, 허벅지, 다리 등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의상들이었다. 심지어 과한 노출에 미완성된 한복이라는 느낌까지 줬다.

이에 네티즌들은 “한복에다 뭘 갖다붙이는 거냐”, “시대착오적인 것도 모자라 디자인도 정말 구리다”,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퇴행적인 짓거리를 하고 있다”, “수영복 심사 폐지하고 속옷 심사를 한다”, “한복가지고 뭐하는 짓이냐”, “한복에 대한 모욕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미스코리아 공식 유튜브
미스코리아 공식 유튜브

한편 이날 진행된 2019 미스코리아 진은 미스 미주 김세연(20)으로 선발됐다. 선은 미스 부산-울산 우희준(25), 미스 대구 이하늬(23), 미는 미스 대구 이혜주(21), 미스 서울 이다현(22), 미스 서울 신혜지(23), 미스 서울 신윤아(22)에게 돌아갔다.

인기상은 미스 경남 장유림(20), 마리아베이 서울 셀프 브랜딩상은 미스 대구 이하늬(23), K-ART 퍼포먼스상은 미스 경북 이정은(23)이 수상했다. 2018 미스코리아 진-선-미 당선자 7명은 K-TAG상을 받았다.

대한민국 대표 여성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재원을 발굴, 대중이 공감할 수 있는 차세대 아이콘을 선발하기 위해 개최됐다는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하지만 주최측의 설명과 달리 이해할 수 없는 한복 코르셋 축하무대로 논란만 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