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04:13 (화)
[리부트] ‘승리 라멘집’ 아오리라멘 근황, 본사에 억대 소송 “버닝썬 사태로 심각한 적자” 
[리부트] ‘승리 라멘집’ 아오리라멘 근황, 본사에 억대 소송 “버닝썬 사태로 심각한 적자”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뱅 출신 ‘승리 라멘집’으로 인기를 끌었던 ‘아오리라멘’의 전 점주들이 본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모씨 등 아오리라멘 점주 2명은 아오리라멘 본사인 '아오리에프앤비'를 상대로 각각 1억6천여만원을 물어내라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49평 규모의 아오리라멘 가맹점을 열었다가 버닝썬 사태 여파로 매출이 급격히 떨어져 올 4월 말 매장을 닫았다고 주장했다. 

개업 후 넉 달가량은 월평균 6천700만원 상당의 매출액을 올렸지만 버닝썬 사태 이후인 올 2월부터는 매출이 반 토막 이상 나 심각한 적자 상태에 빠졌다는 것.

승리 인스타그램
승리 인스타그램

이들이 청구한 금액은 버닝썬 사태로 피해를 봤다는 매출액에 애초 계약대로 매장을 유지했을 경우 벌어들였을 영업이익을 합한 금액이다. 

‘아오리 라멘’은 지난 2016년 승리(본명 이승현)가 창업한 일본식 라멘 판매 전문점이다. 지난 1월까지 승리가 사내이사직을 맡은 아오리라멘은 극내외에 총 5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버닝썬 사태’ 이후 승리에게 성매매 알선·마약 투약 의혹 등이 일자 아오리라멘 또한 직격타를 맞았다.

소비자들이 승리와 관련성이 있는 아오리라멘에 불매운동을 주장하며 발길을 끊은 것.

이에 지난 19일 아오리라멘 본사인 아오리에프앤비는 본사가 개인 투자자들에게 100% 인수됐으며, 새로운 수장으로 김훈태 대표가 내정됐다고 밝혔다. 

승리의 친인척이 운영해 온 영업점 6곳(홍대점·명동점·광주상무점·광주유스퀘어점·상암점·선릉점)은  폐점하거나 승리와 전혀 상관이 없는 제 3자에게 양도됐다. 

앞서 아오리에프앤비는 지난 15일 공식 SNS에 “가맹점주의 대부분은 승리의 지인 및 가족의 가게가 아니다”며 “자극적인 뉴스를 통해 열심히 일해온 관련 없는 가맹점주에게 피해가 고스란히 가고 있는 상황인 것 같다. 열심히 생업에 종사하시는 무고한 가맹점주들에게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아오리라멘 본사에서는 최대한의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오리라멘 이벤트
아오리라멘 이벤트

또한 “새로운 전문 경영인을 영입하고 F&B(푸드앤베버리지·Food and Beverage)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가맹점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와 회사 경영권 양도도 협의 중에 있다”라며 “국내 43개 매장 가맹점주가 모두 (승리의) 지인 및 가족의 가게가 아니고 극히 일부”라며 “관련 있는 일부 가맹점에서 이번 사태를 통한 피해가 다른 가맹점으로 커지지 않게 하기 위해 폐업 결정을 전해왔다”고도 밝혔다.  

기존 가맹점주와 아오리라멘 브랜드 보호를 위해 승리와 함께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유모씨가 대표로 있는 유리홀딩스와의 관계도 정리하기로 했다. 유리홀딩스는 아오리앤프앤비를 자회사를 두고 있다.

아오리에프앤비의 가수 승리 지분 5%는 전량 소각 처리됐으며, 유리홀딩스의 지분 39% 전량은 매각 후 사회복지법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다수의 소비자들은 승리와의 연관성을 의심하거나, 혹은 관련이 없더라도 찝찝하다는 이유로 방문을 꺼리고 있다.

이에 아오리라면은 ‘새로운 시작, 뉴 아오리’ 라는 부제를 달고 6월 21일부터 30일까지 50% 할인된 반값 이벤트를 벌였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을 냉랭했다.

한편, 소송의 첫 변론은 내달 30일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