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5:52 (금)
[이슈] '은퇴'한 이태임, 나이 34세에 가정사 시련…남편 '징역 1년6개월' 구속
[이슈] '은퇴'한 이태임, 나이 34세에 가정사 시련…남편 '징역 1년6개월' 구속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7.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퇴'한 전직 배우 이태임의 남편 A(45)가 구속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A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혐의로 11일 징역 1년6개월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됐다.

A는 2014년 B기업 주주들에게 '주가 부양을 위해 시세조종을 해주겠다'며 거액을 편취한 혐의로 지난해 3월 구속기소됐다. 같은해 12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지만 검찰이 항소, 2심 재판부는 원심을 파기하고 A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법원은 이태임 남편에게 "피고인의 양형에 유리하게 고려할 만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피고인이 주가부양이 절실한 피해자들의 절박한 사정을 이용하여 '하한가풀기'라는 주식가격 시세조종을 해줄 수 있는 것처럼 피해자들을 적극적으로 기망하여 그 대가로 거액을 약속받은 후 하한가가 풀려 주가가 상승하자 자신이 시세조종을 한 것처럼 피해자들을 속여 금전을 편취했다, 그 범행 수법이나 내용이 매우 나쁘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영화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 오퍼스픽쳐스
영화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 오퍼스픽쳐스

한편, 그는 은퇴 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 관련 루머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 당시 해당 루머와 관련해 2018년 3월 20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해냄 관계자는 톱스타뉴스에 "이태임은 이시형씨와 무관하다"며 "이시형씨 관련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해외 체류설도 나오는데 국내에 머물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후 이태임 발언의 배경을 두고 각종 루머가 쏟아졌었다. 소속사 측도 몰랐고, 연락도 안된다는 반응으로 증권가 정보지를 중심으로 잠적설, 임신설, 해외체류설 등이 제기됐었다.

때문이었을까. 앞서 이태임은 2018년 3월19일 소셜미디어에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다"며 "저는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저를 사랑해줬던 분들을 잊지 않고 살아가겠다. 감사하다"고 적어 은퇴를 예고했고, 3월21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해냄을 통해 열애와 임신 사실을 밝히며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1986년생 올해 나이 만 32세인 배우 이태임(본명 이경원)은 2008년 MBC 드라마 '내 인생의 황금기'로 데뷔했다. 이후 SBS '망설이지마', JTBC '12년 만의 재회: 달래 된, 장국', SBS'내 마음 반짝반짝'등 드라마에서 연거푸 주연을 맡아 승승장구했다.

2015년 MBC 예능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출연 당시 그룹 '주얼리' 출신 예원과 욕설 시비에 휘말린 뒤 부진했다. 이후 관련 오해가 풀리고, 지난해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연기력을 인정 받으며 재기했다.

대중에게 이태임을 확실하게 알린 드라마 ‘결혼해주세요’의 수영복 신에 대해 그는 "찍게 된 계기가 재미있다"며 "드라마 팀 회식 자리에서 배우 이종혁이 추천했고 함께 있던 오윤아도 동조하며 좋은 분위기가 형성돼 성사됐고, 큰 이슈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답하기도 했다.

영화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 오퍼스픽쳐스
영화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 오퍼스픽쳐스

또한 연기력 보다 몸매가 부각되는 점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한 분야에서 인정과 관심을 받는다는 것 자체가 쉽게 찾아오는 기회가 아니어서 좋았고, 연기는 연기대로, 몸매는 몸매대로 라고 생각하기에 굉장히 기뻤다"고 연기 철학을 설명하디고 했었다.

하지만 "뜨려고 벗는다고 얘기하는 이들이 더러 있어 그런 부분은 상처가 된다"며 아쉬운 표정을 지어 보이기도 했었다.

특히 영화 ‘황제를 위하여’ 노출 연기 결심 계기에 대해 "롤모델인 전도연 선배를 생각하며 임했다"고 전하며 "결정 전 어머니께 여쭤보자 배우의 길을 가는데 필요한 부분이라면 그것 또한 나쁘지 않을 거라고 말해준 것이 결정적이었다"며 "스스로도 진심을 담아 연기하면 노출을 하더라도 피하지 않고 연기한 자신의 가치가 더 높아질 거라 생각해 도전하게 됐다"고 답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가 생각하고 있었던 중요한 장면들이 많이 편집돼 아쉬웠다고 전하며 "휴머니티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베드신만 부각되는 것 같아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연기력보다는 외모에 대중들의 관심이 더 컸던 부담도 있었지만 여러 사건을 겪은 뒤, 복귀작 드라마 ‘유일랍미’로 케이블 방송대상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기도 한 이태임.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재기에 성공했다는 말에 연기를 잘해낸다면 언젠가는 다시금 인정받을 수 있을 거란 생각을 하며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종합편성채널 JTBC '교칙위반 수학여행', MBN '비행소녀' 등에 출연하고, 연극 '리어왕'에서 '리건' 역을 맡아 무대에 처음 도전하는 등 '제2 전성기'를 누리다 남편의 사기 구속으로 다시 한 번 구설수에 오르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