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03:35 (화)
[이슈종합] 송혜교, 선행으로 전한 근황…서경덕 교수와 중국 중경임시정부청사 한국어-중국어 안내서 1만부 기증
[이슈종합] 송혜교, 선행으로 전한 근황…서경덕 교수와 중국 중경임시정부청사 한국어-중국어 안내서 1만부 기증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1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신여자대학교 서경덕 교수와 배우 송혜교가 광복절을 맞이해 다시 한번 안내서를 기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꾸준히 역사 바로 알리기 등에 동참하고 있는 송혜교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오전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오늘은 제74주년 광복절 입니다. 지난 8년전 부터 늘 광복절 때마다 진행해온 일이 하나 있습니다”라며 송혜교를 언급했다.

서 교수는 “송혜교 씨와 함께 전 세계에 널리 퍼져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하는 일”이라며 “올해는 잘 아시다시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고, 광복을 맞이했던 중국 중경임시정부청사에 한국어 및 중국어로 제작된 안내서 1만부를 기증하게 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서경덕 교수는 올해 오픈한 ‘한국의 역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한국어 안내서를 확인 할 수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어 서경덕 교수는 “벌써 혜교씨와 함께 17번째 안내서를 발간하게 됐네요. 암튼 한류스타로써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정말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는 분”이라며 송혜교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서경덕 교수는 “그럼 혜교씨! 조만간에 소주나 한잔 합시다”라는 내용을 남기며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송혜교는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해외 독립 운동 유적지 안내 기증 캠페인 ‘리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4월 송혜교는 서 교수와 함께 윤봉길 의사 의거일을 기념하며 중국 상하이 루쉰공원의 윤봉길기념관에 부조 작품을 기증했고, 그에 앞선 3월에는 네덜란드 헤이그 소재 ‘이준 열사 기념관’에 한글 간판과 전시관 안내판을 만들어 기증했다.

​송혜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송혜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외에도 송혜교는 서경덕 교수가 진행하는 역사 바로 알리기 관련 프로젝트에 꾸준히 참여하며 많은 이들에게 칭찬 받고 있다.

올해 나이 40세인 송혜교는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대표적인 배우다. 송혜교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인연을 맺은 배우 송중기와 결혼하며 주목 받았었지만 최근 두 사람은 이혼을 결정했다. 송혜교와 송중기의 이혼 사유 등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송혜교는 박보검과 호흡을 맞췄던 드라마 ‘남자친구’, 2017년 개봉했던 중국 영화 ‘태평륜’ 이후 특별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지 않다. 한국 영화 출연작은 2014년 ‘두근두근 내 인생’과 ‘나는 여왕이다’가 마지막이다.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활약 했던 송혜교가 꾸준히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광복절 맞이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한 송혜교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