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4:59 (월)
[이슈종합] 트렌스젠더 유튜버 BJ꽃자, ‘성매매 폭로’ 유튜버 정배우 고소 예고 “동영상 제보받았다고 하더라”
[이슈종합] 트렌스젠더 유튜버 BJ꽃자, ‘성매매 폭로’ 유튜버 정배우 고소 예고 “동영상 제보받았다고 하더라”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8.16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스젠더 유튜버 BJ꽃자(박진아)가 자신을 비방한 유튜버 정배우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BJ꽃자 불법 성매매 과거?! 4년동안 불법행위한 사건 총정리!! 페북에 돈자랑까지.... 조건만남???”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배우는 “꽃자님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며 2016년 11월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꽃자가 자신의 인적사항을 담은 글과 사진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6년 12월 많은 사람들이 성매매 후기를 남겼고, 그 내용들은 상당히 충격적이다. 불법 성매매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들, 가격이나 방문시간 등이 가감 없이 기록되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정배우는 당시 꽃자가 남겼다는 후기와 SNS에 공개된 수입 사진 등을 함께 공개하며 “구독자 50만 명으로 웬만한 연예인보다 인지도가 높은 꽃자님이 불법 성매매에 가담하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방송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소름이 돋는다”고 말했다.

이후 정배우는 꽃자와의 전화 통화 내용이 담긴 영상 등을 올리며 “꽃자와의 전쟁을 선포한다”고 말했고, 다음 날인 15일 오후 꽃자는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 방송을 진행하며 정배우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꽃자, 정배우 유튜브 방송 캡처
꽃자, 정배우 유튜브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꽃자는 “저는 잘못 있다. 제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고 방송을 이제 어떻게 해야될지 고민하고 있던 찰나에 방송을 켜서 지금 라이브로 꽃자 시녀들이라고 하면서 전화 통화를 하더라. 제가 이 상황에서 이 XX한테 지면 안 될 것 같아서 변호사 사무실에 전화를 해 놨다”라고 말한 뒤 “그것 때문에 과거에 조사 받은 적이 있다. 형사 고소하라 그래”라며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었다.

꽃자는 변호사에게 “명예훼손, 모욕도 되냐. 그 방송에서 동영상을 제보받았다고 하더라. 동영상을 제보받았으면 어떤 사람이 제 동영상을 찍은 것 아니냐. 그 동영상이 어떤 동영상인지 모르겠다. 민감한 내용의 동영상이면 문제가 될 수도 있다”며 “저는 성매매로 과거에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 그 뒤에 아예 하지도 않았고 이미 조사를 받고 한 번 봐준다는 식으로 넘어갔다. 법원에 출석한 것도 아니었다. 그냥 단순 조사로만 끝났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지금 밖에 나가기도 무서워졌다. 저는 인정을 하고 방송에서 사과를 했는데 (정배우는) 방송에서 성적 수치심을 계속 유발하게 만들더라. 아무리 제가 트렌스젠더고 과거에 남자였어도 지금은 완전히 수술을 하고 여자의 삶을 살고 있는데 제가 인정을 하고 사과를 했는데도 끝까지 방송으로 그러고 있더라”며 “저는 2016년 방송을 시작한 이후 단 한번도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 그 게시글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꽃자는 49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꽃자와 싸우고 있는 정배우는 구독자 17만 6천 명을 보유한 BJ 사건, 사고 폭로 전문 유튜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