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3:48 (월)
[이슈종합] 트렌스젠더 BJ 꽃자, 성매매 사과방송에서도 거짓말 의혹…성전환 전 남자시절-남자친구 재조명
[이슈종합] 트렌스젠더 BJ 꽃자, 성매매 사과방송에서도 거짓말 의혹…성전환 전 남자시절-남자친구 재조명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8.17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매매 의혹을 인정한 1인 방송 BJ 꽃자가 사과방송에서도 거짓말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그를 두고 비판 여론이 뜨겁다.

BJ 꽃자의 성매매를 폭로했던 유튜버 정배우는 16일 오후 유튜브에 ‘BJ꽃자 마지막 해명영상에서까지 거짓말한 증거 또 나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은 꽃자의 해명방송이 공개된 지 약 4시간 만에 올라왔다. 

영상에서 정배우는 “꽃자가 사과영상에서도 거짓말을 해서 팬분들의 실망이 커지고 있다”며 “거짓말한 증거를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정배우는 “꽃자가 오늘 해명방송에서 ‘2016년 3월부터 방송을 한 뒤로 성매매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면서 “하지만 꽃자가 인정한 성매매 사이트에서 마지막 게시글은 2016년 12월 14일”이라고 했다. 이어 “2017년에도 불법 성매매를 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꽃자 아프리카TV 방송 캡처
꽃자 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이어 정배우가 공개한 게시물에는 성매매 비용과 만남 일자, 후기 등이 상세히 작성돼 있다. 후기 작성자는 2016년 12월 14일에 “12월 초에 만났다”라고 글을 올렸다. 2017년 1월 꽃자가 자신의 사진과 함께 직접 올린 것으로 보이는 게시물도 확인됐다.

앞서 꽃자는 지난 15일 사과방송을 통해 “2014년에 성매매를 한 것은 사실이 맞지만 2016년 3월부터 방송을 시작한 뒤로는 한 적이 없다”며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성매매를 꾸준히 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는 것.

당시 꽃자는 “저는 잘못 있다. 제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고 방송을 이제 어떻게 해야될지 고민하고 있던 찰나에 방송을 켜서 지금 라이브로 꽃자 시녀들이라고 하면서 전화 통화를 하더라. 제가 이 상황에서 이 XX한테 지면 안 될 것 같아서 변호사 사무실에 전화를 해 놨다”라고 말한 뒤 “그것 때문에 과거에 조사 받은 적이 있다. 형사 고소하라 그래”라며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었다.

꽃자는 변호사에게 “명예훼손, 모욕도 되냐. 그 방송에서 동영상을 제보받았다고 하더라. 동영상을 제보받았으면 어떤 사람이 제 동영상을 찍은 것 아니냐. 그 동영상이 어떤 동영상인지 모르겠다. 민감한 내용의 동영상이면 문제가 될 수도 있다”며 “저는 성매매로 과거에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 그 뒤에 아예 하지도 않았고 이미 조사를 받고 한 번 봐준다는 식으로 넘어갔다. 법원에 출석한 것도 아니었다. 그냥 단순 조사로만 끝났다”고 말했다.

정배우 유튜브 방송 캡처
정배우 유튜브 방송 캡처

이어 “솔직히 지금 밖에 나가기도 무서워졌다. 저는 인정을 하고 방송에서 사과를 했는데 (정배우는) 방송에서 성적 수치심을 계속 유발하게 만들더라. 아무리 제가 트렌스젠더고 과거에 남자였어도 지금은 완전히 수술을 하고 여자의 삶을 살고 있는데 제가 인정을 하고 사과를 했는데도 끝까지 방송으로 그러고 있더라”며 “저는 2016년 방송을 시작한 이후 단 한번도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 그 게시글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추후 방송 활동에 대해서는 “일단 방송은 안 한다. 저는 꼬리표가 붙으면서까지 방송으로 돈 벌고 싶지 않다”고 선언했다. 

최근 정배우는 꽃자가 2014년부터 수년간 불법 성매매를 한 정황이 있다고 폭로했다. 정배우가 공개한 영상 속 꽃자는 “3개월에 2000만 원을 벌었다. 이 돈으로 수술해 트렌스젠더가 됐다”고 말했다. 꽃자는 방송을 통해 성매매 의혹을 적극 부인했으나, 증거 영상이 나오자 의혹을 인정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트렌스젠더 꽃자의 성전환 수술 전 남자 시절 모습도 재조명됐다. 그는 과거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과거사진 남자시절 사진 최초 공개하는 동영상”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꽃자는 과거 사진을 차례로 공개하며 여자로 살게 된 지금이 더 편하다고 밝혔다. 또 “여자로 사는 게 더 편한 것 같다. 예전에는 남 시선을 많이 신경 썼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꽃자 SNS
꽃자 SNS

한편,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불법적인 성매매, 불법적인 업소로 유튜버들이 유튜버에 썰같은걸 풀면서 수익을 창출하는걸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 글이 게재됐다. 17일 오전 해당 청원은 3천여 명이 동의했다.

작성자는 “불법적인 성매매, 불법적인 업소로 유튜버들이 썰같은걸 풀면서 수익을 창출하는걸 막아달라”며 “꽃자 등 특정 유튜버를 언급했다.

이어 “(그들은)불법적인 일로 썰을 풀며 팬들이 지지해줌으로써 돈을 벌고 그 돈으로 돈자랑을 한다. 10대들이 보기에 적합하지 않다”며 “열심히 공부하고 평범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저런 불법적인 일을 하고, 큰 돈을 벌고, 명품 자랑하는 걸 보면 일할 맛도 떨어지고 왜 이러고 살아야되나 생각이 든다”라고 비난했다.

꽃자는 49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명 트랜스젠더 BJ로 본명은 박진환이며 활동명은 박진아이다. 그는 최근 전 남자친구와 헤어졌다고 밝히며 ‘꽃자 곤이 헤어짐’이라는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