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6:45 (일)
[리부트] ‘한강 몸통 시신 사건’ 장대호, 살인이유 밝히며 자수 후 신상공개→구속기소…피해자 유족들은 한 달만에 장례 치러
[리부트] ‘한강 몸통 시신 사건’ 장대호, 살인이유 밝히며 자수 후 신상공개→구속기소…피해자 유족들은 한 달만에 장례 치러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1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나이 만 39세)가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연합뉴스 등 다수 매체는 지난 10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지청장 김관정)이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로 장대호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장대호는 지난달 8일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던 모텔서 30대 투숙객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더불어 훼손한 시신을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5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도 받는다.

장대호의 진술에 따르면 피해자가 반말을 하며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아 이런 범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대호의 범행은 지난달 12일 오전 9시 15분경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부근서 한강사업본부 직원이 몸통만 있는 시신을 발견하면서 알려졌다.

장대호 / 연합뉴스
장대호 / 연합뉴스

경찰과 관계기관의 대대적인 수색이 시작되고 며칠 뒤인 지난달 16일 피해자 시신의 오른쪽 부위가 발견되며 신원이 확인됐다. 결국 장대호는 17일 새벽 경찰에 자수했다.

취재진 앞에서 당시 장대호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고 발언해 충격을 줬다. 경찰은 이후 20일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 회의서 그의 얼굴 및 나이, 성별, 이름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신상 공개 처분에도 언론에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 “유족에게 미안하지 않다”라는 발언으로 대중을 분개하게 했다.

과거 네이버 지식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관상감 등의 커뮤니티서 활동한 것이 드러났으며, 고려 시대 정중부의 일화를 언급하면서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심지어는 본인에게 사형이 구형되어도 괜찮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사이코패스인지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높았으나, 경찰의 프로파일링 결과 반사회적 인격장애인 사이코패스일 확률은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해영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지난 10일 기자단과의 정례 간담회서 피해자의 유족이 장례를 치렀다고 전하면서 시신은 아직 모두 수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현재 피해자의 시신은 몸통과 오른팔, 머리만 발견된 상태다.

장대호는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사건 피의자 김다운,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안인득,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의 고유정에 이어 올해 4번째로 신상공개가 결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