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07:09 (금)
[리부트] 강은비, 또 페미니스트 저격? “먹잇감으로 보이냐” 분노 표출 후 돌연 삭제 
[리부트] 강은비, 또 페미니스트 저격? “먹잇감으로 보이냐” 분노 표출 후 돌연 삭제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에서 BJ로 전향한 강은비가 또 한 번 페미니스트를 저격했다가 글을 삭제했다.

지난 12일 강은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의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고 이를 반박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캡처된 사진 속 네티즌은 “당신을 저격했다는 사람들이 페미니스트라는 사람들은 맞는 건지. 당신을 방송 중에 모욕한 사람들이 적은 벌금형을 받은 것이 억울하다면 그 사람들 욕을 하고 벌을 받게 하려 애를 싸야 사리에 맞을 것인데 다른 사람들을 먹잇감으로 던져줘서 해결을 하려고 하는 작태가 고이 보이지는 않다”라고 강은비를 비난했다.

이에 대해 강은비는 “맞다. 페미가 아니더라도 적어도 성희롱 댓글로 고소한 사람 중 벌금형 확정된 사람이 진짜 본인 생각한 것보다 여자가 대다수다”라며 “정말 진심으로 채팅글 댓글로 성희롱 및 여성 비하, 음란성 댓글 90%가 여자”라고 거듭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그는 “여자가 느끼기에 혐오스럽고 징그럽고 죽어야 하는 댓글 10 명중 9명이 여자다”라며 “먹잇감? 너희들은 다 먹을 것으로 보이나, 아니 얼마나 먹고 싶어서 그래”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강은비 인스타그램
강은비 인스타그램

더불어 강은비는 “그 얼굴에 그래서 심술보가 붙어 보이는 것”이라며 “나이 많은 34살 언니도 운동한다. 나이 많아 추하니, 안쓰럽니라는 말만 하지 말고 언니처럼 명품은 스스로 사자. 너네 스스로 샤넬 가방 살 능력 좀 키워”라고 악플러들을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진짜 너네들이 나라에 도움 될 만한 건 벌금밖에 없다” “페미니스트” “탈코르셋” 등을 해시태그로 올리며 페미니스트와 악플러들을 비난했다.

지난 1일 강은비는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후 벌금 200만 원 판결을 받았다. 앞서 강은비는 아프리카TV 방송에서 지속적으로 페미니스트를 비난해왔고 이에 한 페미니스트 여성이 지난해 말 그를 고소했다. 당시 강은비는 피소 소식을 자신의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전하며 “방송하다가 나를 창년, 별창이라 욕 한 사람도 벌금 50만 원에서 70만 원까지 나오고 끝났는데 어떻게 페미니즘을 비판한 게 벌금 200만 원 일 수 있냐”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SNS에 “난 너희처럼 합의 안 한다. 언니는 그렇게 돈 안 벌어 치사하게”라며 항소를 준비 중이라 밝혔다. 강은비는 벌금 200만 원 형에 약식 기소 명령을 기다리는 중이다. 약식 기소 명령을 고지 받으면 7일 내 정식 재판 청구가 가능해 항소를 제기할 수 있다. 

올해 34세인 강은비는 지난 2005년 영화 ‘몽정기2’로 데뷔한 배우다. 그는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 ‘포도밭 그 사나이’ ‘색시몽’ ‘솔약국집 아들들’과 영화 ‘어우동: 주인 없는 꽃’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2017년부터 아프리카 방송을 시작하며 현재 BJ로 활발히 활약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