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05:29 (수)
[종합] 조민, ‘김어준의 뉴스공장’ 공식 인터뷰… 언론의 검찰발 보도에 “이제 익숙해졌다”
[종합] 조민, ‘김어준의 뉴스공장’ 공식 인터뷰… 언론의 검찰발 보도에 “이제 익숙해졌다”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0.04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언론의 검찰발 보도에 일방적으로 노출됐던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10월 4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신의 결심과 입장을 알렸다. 방송은 조민 씨의 일정으로 사전 녹음되었다. 현재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은 할 수 없었으나 그 밖에 몇 가지는 입장을 전했다.

먼저 검찰이 조국 장관의 자택을 11시간 동안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쓰러졌다는 소식이 있었다. 언론의 검찰발 보도에 따르면 정경심 교수가 쓰러졌다는 것은 순 거짓말과 허위라며 반발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조민 씨는 “검은 상의를 입은 수사관 한 분이 제 방으로 들어와서 ‘어머니가 쓰러졌다. 물을 떠다 줘야 할 것 같다. 119를 불러야 할 것 같다’고 하셨다. 그래서 물을 떠다 드렸는데 어머니가 의식을 차리고 계셨다. 어머니는 기자들이 밖에 많으니 119를 부르지 말라고 하셨다. 소동 일으키지 말라고 하셨고 그대로 방에서 쉬셨다”고 했다.

조민 씨 주장으로는 당시 현장에는 개인 변호사도 있었다고 한다. 자신의 어머니가 쓰러졌다는 게 거짓말이라는 언론의 검찰발 보도에 대해서는 “이제는 익숙해졌다. 검찰이 나쁜 사람으로 비치기 싫었나 보다. 그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널A에서 조국 장관 딸이 검찰 진술에서 ‘집에서 서울대 인턴을 했다’는 보도를 한 바 있다. 그러나 조민 씨는 집에서 서울대 인턴을 했다는 진술을 검찰에서 한 적도 없고 비슷한 취지의 진술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동양대학교 최성해 총장에 대해서는 “가족끼리 식사한 적도 있고 동양대학교에 갔을 때 방으로 불러서 용돈도 주신 적이 있다. 예뻐해 주셨고 어머니와도 가까운 사이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최성해 총장이 왜 표창장에 대해서 배치되는 주장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제 생각이 있으나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지난 9월 6일 열렸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산회된 직후, 부인 정경심 교수가 동양대학교 표창장 관련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습 기소가 되면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인사청문회 전날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은 기자들에게 표창장을 자신의 명의로 발급한 적이 없으며 교육자의 양심을 택했다고 주장했다. 발급 당사자가 표창장이 가짜라고 주장한 것이다.

최성해 총장은 표창장의 일련번호가 다르다는 점과 총장과 이름 사이에 교육학박사가 들어가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며 자유한국당도 이 주장을 그대로 받아 조국 장관을 인사청문회 당시 압박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10월 1일, MBC PD수첩에서는 동양대학교 졸업생 제보자를 만나 최성해 총장의 주장과 정면 배치되는 증언을 들었다.

그는 “봉사상 같은 경우는 학생회나 학회장이나 한 번 하면 그냥 다 주는 것 같다”고 했다. 총장으로부터 받은 장학증서와 상장을 보면 일련번호가 모두 달랐고, 장학증서에는 연도 표시가 있지만 상장에는 없었다. 상장에는 교육학박사라고 적혀 있지만, 장학증서에는 그 명칭이 없었다. 제보자는 “저도 상장이 대조적인 게 있다. 내 거도 다른데… 총장님이 상장에 대해 잘 모르고 계신 것 같다. 정확히 알았다면 그런 발언을 했겠나?”고 했다.

최성해 총장은 PD수첩 제작진에게 “일련번호 0000-000 이렇게 나가는데 그거(조국 장관 딸이 받은 표창장)는 0000-000-, 다시가 두 번 붙는다. 그래서 알았다”고 했다. 일련번호가 다 제각각이었다는 제작진의 취재 내용에 대해서는 “그 제각각은 나 모르게 만든 것이다. 다른 거도 그런 거 같으면 위조”라고 말했다.

동양대학교 조교로 근무한 한 제보자는 “어이가 없다. 사실 그렇게 (통일되지 않은 일련번호로) 나간 상장이랑 수료증은 너무 많다”며 일련번호도 제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사실 그 당시에 나갔던 상장, 수료증, 표창장 받은 친구들 거 몇 건만 모아도 (알 수 있다). 일련번호는 (정확히) 기재하지 않아도 사실은 크게 그 당시에는 문제 될 게 없었기 때문에 (부서) 자체 번호로 만들어서 나간 거 많다”고 했다. 

그는 “수료증, 상장 같은 건 학과에서 조교나 직원이 임의로 본인이 내용을 넣어서 만들었다”고도 했다. 지난해까지 근무한 조교는 “왼쪽 상단에 일련번호가 ‘제 몇 호’가 나간다. 그냥 제가 정했다. 임의로 정해서 항상 나갔었고 그냥 성함 순으로 저는 쭉 나열해서 ‘0001, ‘0002’ 이런 식으로 제가 일련번호를 적어서 나갔다”고 말했다.

최성해 총장은 총장 직인을 찍은 표창장 수여 사실을 모두 대장에 기록하고 보존한다고 밝혔다. 학교가 그동안 모든 상장을 철저하게 관리한다는 것인데 근무했던 조교는 “수료증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아서 일일이 기록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 제보자는 “장부 같은 것은 없었고 조교들이 액셀 파일에다 정리만 했다”고 했다.

표창장에는 상을 준 이유가 적혀 있다. 영어 관련 봉사 활동이었다. 조국 장관은 인사청문회 당시 “저희 아이는 그때 분명히 봉사활동을 가서 경북 지역의 청소년들의 영어에세이 첨삭이라든가, 영어 관련 여러 가지 봉사활동을 한 건 사실”이라고 했다. 봉사활동 기간이었던 2012년 여름, 조국 장관의 딸을 직접 봤다는 목격자도 있었다.

동양대학교 전 관계자는 “원어민 교수들이랑 이야기도 하고 학생들도 데리고 다니면서 이렇게 이야기도 하고 하니까 강의실에 올라갈 때 애들 같이 인솔해서 (다니고) 한 달 넘게 본 것 같은데. 꾸준히 봤으니까 와있는 거를”이라고 했다. 조국 장관 딸을 목격한 곳은 본관 매점 근처였다. 제작진은 2012년 여름 정경심 교수가 어학원 관계자들에게 보낸 이메일도 제보받았다. 방학 기간 동안 영어캠프를 진행한다는 내용이었다.

동양대학교 전 강사는 제작진에게 “정 교수님이 보내신 메일들이 좀 있다. 그게 학생들하고 어떤 식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그다음에 여름 캠프에 대한 얘기 뭐 이런 것들… 외국인 선생님들 프로그래밍하고 대표하는 선생님이 계셨는데 (그 선생님이 여름방학) 그 전후로 조국 장관 딸을 많이 본 기억은 한다”고 말했다.

영어캠프가 끝날 쯤 교수들이 모인 자리에서 표창장을 주자는 말이 나왔다. 한 동양대학교 교수는 “교수들이 모여서 상 줄 사람 의논도 하고 수료증도 줘야 되고 하니까 (회의하는데) 조국 장관 딸이 열심히 했다(는 얘기가 들려서) 그래서 고등학생은 수료증을 줘요. 대학생은 (수료증) 필요가 없잖아요. 그러면 ‘보람되게 학교에서 상장 같은 거 많이 주니까 그런 것 주면 어떻겠냐’ 권했죠. 뭐 돈을 주는 것도 아니고”라고 했다.

제작진은 “조국 장관 딸이 동양대학교에서 봉사활동을 했다는 증언을 여럿 확보했다”고 전했다. 그 무렵 최성해 총장과 정경심 교수 모녀가 같이 있었다는 목격담도 나왔다. 동양대학교 전 관계자는 “(최성해 총장이) 착하고 싹싹하고 괜찮다고 며느리 삼고 싶다고 이야기도 했었다. 그러고 다녔을 정도면 모르는 사이(가) 아니라고 아무도 그렇게 생각을 안 한다”고 했다. 최성해 총장은 2014년 아이스버킷챌린지에서 조국 장관을 지목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