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07:32 (금)
여상규, 김종민 의원에 욕설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 사과했지만… 패트 수사 ‘외압 논란’ 여전
여상규, 김종민 의원에 욕설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 사과했지만… 패트 수사 ‘외압 논란’ 여전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10.0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상위원장이 자신의 의사 진행에 항의하는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욕설을 했다. 공식단상에서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발언하고는, 이후 사과했지만 국민들의 비판은 끊이지 않는 모습이다.

지난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 수사팀을 더불어민주당이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지 말아야 한다면서도, 자신이 피고발인에 포함된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 또한 정치 문제이니 검찰의 수사 영역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외압 논란’을 일으켰다.

MBC ‘MBC 뉴스투데이’ 방송 캡처
MBC ‘MBC 뉴스투데이’ 방송 캡처

여당 의원들이 즉각 반발하는 분위기 가운데, 여 위원장은 법제사법위원회 회의를 공정하게 중재해야 하는 입장에도 불구하고 “수사할 건 수사하고, 하지 말 건 하지 않는 게 진정 용기 있는 검찰”, “어느 것이 공정하고 어느 것이 정의로운지 잘 생각해야 한다”는 등의 발언으로 자신의 주장을 검찰 측에 거듭 전했다.

이에 표창원 의원은 “수사 외합하지 말라”고 항의했고, 이철희 의원은 “참담하다. 뻐사위원이라는 사실 자체가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김종민 의원은 “사실상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했는데, 국감 감사위원 자격으론 해선 안 될 말이다. 명백하게 반칙”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여당 의원들과 여 위원장 사이에 고성이 오가는 가운데, 그는 김종민 의원에게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발언해 문제를 일으켰다. 국회 속기록을 통해서 해당 욕설을 확인한 민주당 측이 사과를 요구하니, 그는 “흥분한 건 사실이다. 정확한 표현이나 말은 기억이나지 않는다”며“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국회 선진화법 위반 혐의 의원들을 수사하지 말라”는 주장은 거두지 않아, 패트 수사의 ‘외압 논란’에 대한 불씨는 여전히 남겨 놓았다.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의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여 위원장은 ‘순수한 정치문제다. 사법문제가 아니다’, ‘검찰에서 함부로 손 댈 일이 아니다’라며 피감기관으로 참석한 검찰에게 대놓고 압력을 넣었다”고 꼬집었다.

욕설 부분에 대해서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과 욕설을 내뱉었다.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여 위원장은 국회의원 이전에 사람의 기본적인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여 위원장은 이미 법사위원장으로서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더 이상 지탄을 받기 전에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위원장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또 세 차례나 거부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발생한 국회법 위반과 관련된 수사를 받아야 한다. 법과 원칙을 어기는 행동을 계속한다면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