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09:02 (금)
언론노조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겨레 고소는 민주주의 위협"…"조국 보도로 실망한 국민께 사과"
언론노조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겨레 고소는 민주주의 위협"…"조국 보도로 실망한 국민께 사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10.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 자신의 윤중천 씨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와 한겨레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고소를 취하할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언론노조는 18일 성명을 통해 "윤석열 총장은 한겨레 보도가 나간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자신의 지휘를 받게 되는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취재 기자와 신문사 편집국장뿐 아니라 익명의 취재원까지 고소했다"며 "대검찰청 등에선 한겨레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의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총장이 언론을 고소하는 것은 그 자체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자물쇠를 여는 것과 같다"면서 "지금이라도 윤 총장은 한겨레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한 합리적인 절충점 찾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또한 "언론중재위원회란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그것도 검찰권을 손에 쥐고 있는 검찰의 수장이 형사사건으로써 이번 보도를 고소한 것은 힘으로 언론을 제압하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전국언론노동조합

윤 총장은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한겨레가 사과하면 고소 취하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밝히고 명예훼손이 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공식 지면에 해 주신다면 고소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재고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언론노조는 두 달 넘게 이어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언론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언론노조는 "언론노조는 조국과 관련한 보도로 인해 언론에 대해 실망한 국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를 드린다"며 "진실 보도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또다시 기레기 소리를 들어야만 했던 언론노동자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론노조는 이번 성명을 계기로 언론노동자들과 함께 이제껏 무심했던 고쳐야 할 관행을 돌아보고, 책임감 있는 스스로의 변화를 이야기할 것"이라며 "부디 검찰도 같은 입장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하 전국언론노동조합 성명 전문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겨레 고소에 대한 언론노조의 입장]

검찰총장은 고소를 취하해야 한다

-검찰과 언론, 국민에 대한 책임에 대해 각자 치열하게 고민할 것을 제안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자신과 관련한 한겨레 11일 기사에 대해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혔다.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밝히고, 명예훼손이 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공식 지면에 해 주신다면 고소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재고를 해보겠다.”
이 보도가 나오게 된 경위를 밝히고, 1면에 사과 기사를 내보낼 경우 한겨레와 일부 구성원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겠다는 뜻인 듯하다.
보도 내용에 잘못이 있었다면 정정과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검찰총장이 이를 가리는 데에 고소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야기했듯 개인이 아닌 검찰의 명예를 위함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언론중재위원회란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그것도 검찰권을 손에 쥐고 있는 검찰의 수장이 형사사건으로써 이번 보도를 고소한 것은 힘으로 언론을 제압하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윤석열 총장은 한겨레 보도가 나간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자신의 지휘를 받게 되는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취재 기자와 신문사 편집국장뿐 아니라 익명의 취재원까지 고소했다. 또 대검찰청 등에선 ‘한겨레’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의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검찰과 함께 언론이 지금 국민들로부터 비판을 받는 상황이라고 해도, 검찰총장이 언론을 고소하는 것은 그 자체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자물쇠를 여는 것과 같다. 앞서 많은 보도에 있어서 청와대가 언론중재위원회를 선택한 이유도 다르지 않다고 믿는다.

지금이라도 윤 총장은 한겨레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한 합리적인 절충점 찾기에 나서야 한다.

한겨레의 이번 보도에 미흡한 점이 있고, 일부 과도한 표현이 사용됐다는 지적이 있다.

이 때문에 한겨레는 17일 ‘취재보도 윤리 및 기준 점검을 위한 TFT’를 출범시켰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이 같은 한겨레의 자발적인 노력을 응원하고 지지할 것이며, 검찰 역시 스스로의 개혁을 위해 노력하는 것에 지지할 것이다.

이제 검찰과 언론 그리고 국회 모두는 국민과 개혁이란 낱말을 떠올리며 스스로를 되돌아볼 때다. 조국 사태 속에서 드러난 문제를 직시하고 무엇을 바꿔야 할지 각자 치열하게 고민할 것을 제안한다.

언론과 검찰은 권력이어선 안 된다.

끝으로 언론노조는 조국과 관련한 보도로 인해 언론에 대해 실망한 국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를 드린다. 진실 보도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또 다시 기레기 소리를 들어야만 했던 언론노동자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하고자 한다.

언론노조는 이번 성명을 계기로 언론노동자들과 함께 이제껏 무심했던 고쳐야 할 관행을 돌아보고, 책임감 있는 스스로의 변화를 이야기할 것이다. 부디 검찰도 같은 입장이길 바란다.

2019년 10월 1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