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17:31 (일)
[리부트] 래퍼 도끼, 세무조사-주얼리대금 미지급 논란 후 근황…“통장 총재산 6원? 오해다…주얼리는 협찬”
[리부트] 래퍼 도끼, 세무조사-주얼리대금 미지급 논란 후 근황…“통장 총재산 6원? 오해다…주얼리는 협찬”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1.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도끼가 주얼리 업체와 대금 미납 소송에 휘말리며 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6일 래퍼 도끼는 LA 현지에서 미주 중앙일보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그는 논란 후 업체 측이 주장하는 내용은 허위 사실이며 억울하다는 심경을 토로했다.

앞서 지난 10월 미국 보석 업체가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도끼의 소속사 일리네어 레코즈로 물품 대금 청구의 소를 제기한 사실이 알려졌다. 업체 측의 주장에 따르면 도끼가 2억 원이 넘는 보석류를 가져간 뒤, 일부 금액을 갚지 않았다고 밝혔다.

도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도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지난해 11월과 4월, 5월에 일부 금액만 갚았는데, 외상값이 아직 약 4,000만 원이 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끼가 지난 8월부터 연락을 피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도끼 측이 허위사실을 퍼뜨려 자신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법적 조치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도끼는 “보석 협찬 당시 존재하지 않았던 20만 달러 대금 청구서를 갑자기 보내왔다”며 “심지어 청구서와 관련 서류에는 도끼의 서명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도끼는 주얼리 업체로부터 협찬 상품을 6점 중을 전달받은 바 있다. 당시 주얼리 업체인 A 씨가 도끼에게 다가가 “팬이자 보석 도매상”이라고 소개했다면서 협찬하고 사업을 같이하고 싶다고 연락처를 남겼다고 했다.

이를 수락했으나 주차장에서 도난을 당하며 협찬받고 홍보를 해주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해 적절한 금액을 보상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도끼는 이날 인터뷰에서 자금난이 있다는 소문에 대해 “그 말은 오해이며 현재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은행 업무 보기가 쉽지 않다”면서 “큰 금액이고 미국에서 생긴 문제이기 때문에 미국 내에서 해결하고 싶었다. 통장 잔고가 6원이라는 말은 ‘미국 수입이 없어 미국 투어와 광고 모델료가 지급되면 갚겠다’는 말이 와전된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법적 대응에 대해 주얼리 업체가 대금 청구서를 발행하고 전달하는 방법 등에서 법을 위반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귀금속 가격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했다.

한편, 올해 나이 30세인 도끼는 내달 6월부터 LA를 시작으로 첫 미국 솔로 투어를 앞두고 있다. LA에 이어 노스캐롤라이나, 애틀란타, 뉴욕, 호놀룰루에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도끼는 1년 수입이 최소 20억 원인 것으로 추정되며 지난달 국세청은 도끼를 상대로 고소득 탈세자에 의한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