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16:50 (일)
[이슈종합] 박경이 불 지핀 '사재기' 의혹, 이번엔 김나영-양다일?…라이머 "용납 않겠다"
[이슈종합] 박경이 불 지핀 '사재기' 의혹, 이번엔 김나영-양다일?…라이머 "용납 않겠다"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0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가 연일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김나영과 양다일이 함께 부른 노래가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다. 

김나영과 양다일은 1일 오후 6시 듀엣 싱글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매했다. 해당 곡은 2일 오전 8시 기준 멜론, 지니, 소리바다, 올레뮤직, 벅스 등 5개 차트에서 1위를 등극했다. 줄곧 1위를 차지하고 있던 아이유의 ‘블루밍(Blueming)’을 제친 것. 특히 폭발적인 영화 흥행에 힘입어 OST로도 주목 받고 있는 ‘겨울왕국2’의 OST ‘인투 디 언노운(lnto The Unknown)’도 눌렀다. 

이에 일각에서는 인지도가 높지 않은 두 사람의 듀엣곡이 단 하룻밤 만에 정상을 차지한 것을 두고 석연치 않다는 시선을 보냈다. 그러자 라이머는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며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해준 전 브랜뉴뮤직 스태프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앞서 공지했듯 더 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멜론 어플 캡처
멜론 어플 캡처

또한 양다일은 “이 시국에 1위가 되서 욕을 왕창 먹고 있다. 난 사재기 한 적 없다. ‘사재기 아니었으면 좋겠어요’ 하는데, 난 솔직히 얘기해서 사재기 할 정도로 배고프게 살고 있지 않다. 진심. 이런 걸로 걱정 안 해줘도 된다. 마음이 아프거나 기분이 나쁘거나 이런 건 희한하게 1도 없다. 원래 악플 같은 거 신경 안 쓴다. 보면 기분이 나빠도 뒤돌아서면 까먹는다. 덕분에 1위도 해보고 어쨌든 너무 고맙다”고 담담한 심경을 밝혔다.

가수 김나영의 소속사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도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 측은 “김나영은 2012년 ‘홀로’로 데뷔 이후, 오로지 대중들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다”며 “그 노력을 알아주고 응원해준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라고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현재 가요계는 사재기 논란으로 뜨겁다.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의 폭로를 시작으로 가요계 곳곳에서 음원 사재기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들 또한 이번 사태를 계기로 실시간 음원차트 폐지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경은 지난 11월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룹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박경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박경의 폭로 이후 가수 김간지, 딘딘, 성시경, 마미손, 이승환, 대중음악평론가 김작가 등도 폭로 대열에 참가했다.

김간지 SNS
김간지 SNS

유명 인디밴드 술탄 오브더 디스코의 드러머 김간지는 11월 26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브로커로부터 음원 사재기 제안을 받았던 상황을 증언했다. 김간지에 따르면 브로커로부터 제안을 받은 것은 지난 해의 일이다. 당시 브로커 측에서 먼저 연락이 와 “밴드를 10년 정도 했는데, 이제 뜰 때가 됐다. 사람들이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맥락 있다. 연막 칠 수 있다”며 음원 사재기를 제안했다는 것. 수익 배분은 8대 2, 음원차트 폭등으로 인해 발생한 수익의 80%를 브로커가 가져가는 구조다.

김간지는 “‘소름 돋는 라이브’ 같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신곡을 노출시키고, 바이럴 마케팅으로 순위가 폭등하는 것처럼 꾸미자고 했다”며 음원 사재기의 구체적인 정황까지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정 가수에 대한 언급 없이 “(그 가수의)음원 그래프를 보면 2시간 만에 뚫고 올라온다. 팬덤이 없는 가수인데 새벽 2시에 치고 올라오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먼저 자금을 투입하고, 가수들로부터 발생한 수익을 가져가는 방식이다. ‘내 음악이 빛을 봤으면 좋겠다’ 하는 음악인들로선 한번쯤 솔깃할 수 밖에 없는 제안”이라고 강조했다. ‘사재기’ 노래가 대부분 발라드인 이유에 대해서는 “업자들 대부분이 4, 50대라 눈물바다 감성”이란 설명도 덧붙였다. 

바이브(VIBE) / 메이저나인 제공
바이브(VIBE) / 메이저나인 제공

이처럼 논란이 눈덩이처럼 커지자, 결국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3일 뒤(27일)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뒤이어 송하예, 황인욱, 전상근, 장덕철, 임재현 등도 소속사를 통해 박경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할 것을 예고했다.

이 수사 과정에서 전문가들은 풍문으로만 돌던 사재기의 혐의가 직접적으로 드러나기를 바라고 있는 눈치다. 그래야만 길게는 10년, 짧게는 5년 전부터 이어져 온 이 풍문의 악순환을 끊어낼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기 때문이다.

임진모 대중음악평론가는 “수사권이 없는 우리가 확인을 해볼 수는 없었지만 실시간 음원차트만 보더라도 온도가 맞지 않는 노래들이 올랐던 적이 많았다”면서 “최근 4~5년 전 사이 부쩍 많이 이야기가 됐었는데 스트리밍이나 다운로드를 하는 디지털 문화가 자연스레 자본이 있는 이들의 독점을 이끌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자본이 있는 기획사 입장에서도 소속 가수들을 쉽게 띄울 수 있다는 생각에 브로커들의 제의에 솔깃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가요 탑(TOP) 10을 폐지했던 논리대로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는 것이 가장 쉬운 대안”이라고 전했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 또한 “소문은 늘 무성했고 10년 가까이 된 이야기가 사재기 논란이었다”며 “이번에 고소장도 접수되고 하니 수사를 통해 책임질 사람들은 책임을 지고 시스템 자체를 바꿔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 평론가는 “시스템적인 부분에서는 실시간 음원차트가 과열을 이끌다 보니 굳이 필요한지 의문이다. 실시간 음원차트 폐지가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