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17:13 (일)
[리부트] "소녀시대 보고 눈물 흘려" '보이스퀸' 홍민지, 태연 저격에 결국 SNS 비공개
[리부트] "소녀시대 보고 눈물 흘려" '보이스퀸' 홍민지, 태연 저격에 결국 SNS 비공개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2.0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퀸’ 홍민지가 소녀시대 태연의 저격에 결국 SNS를 비공개 전환했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MBN ‘보이스퀸’에서는 SM연습생 출신 홍민지가 출연했다. 

본선 1라운드에 출연한 홍민지는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 했던 17년 전 SM 연습생 출신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소녀시대 데뷔하는 걸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자리는 저긴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보이스퀸’ 측은 홍민지를 소녀시대 사진에 합성하기도 했다. 

홍민지는 “신랑이 노래를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왔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같은 홍민지의 발언에 방송 이후 네티즌 사이에서는 논란이 일었다. 그가 단순히 SM출신 연습생라고 소개한 것이 아니라 ‘소녀시대’가 될 뻔 했다고 말했기 때문.

MBN ‘보이스퀸’ 캡처

네이버TV에 공개된 ‘보이스퀸’ 홍민지 영상에는 “소시의 한자리가 내자리었다는 아닌 것 같다”, “내가 수험생이면 서울대가 내자리라고 말하면 되는거냐” 등의 날카로운 비판이 남겨져 있다. 

이에 방송 다음날인 29일, 소녀시대의 리더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홍민지 발언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 여덞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시간부터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해왔다”며 “하루 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라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처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다”라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태연은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며 홍민지의 발언에 불쾌함을 표시했다. 

이후 네티즌 사이에서는 태연의 발언을 지지하며 홍민지가 과했다고 비판했다. 결국 홍민지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 전환한 상태다.

소녀시대(SNSD) 태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소녀시대(SNSD) 태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홍민지는 ‘보이스퀸’ 방송 전 소녀시대를 언급했던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이스퀸’ 영상을 캡처해 게재하며 “소녀시대 팬 분들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던 것. 이에 네티즌들은 “논란이 될 줄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소녀시대는 2007년 싱글 앨범 ‘다시 만난 세계’로 처음 데뷔했다. 태연, 써니, 티파니, 효연, 유리, 수영, 윤아, 서현, 제시카로 구성된 9인조 걸그룹으로 활동했던 소녀시대는 2014년 제시카의 탈퇴로 8인조로 재정비됐다. 

국내 원톱 걸그룹인 만큼 ‘소녀시대 데뷔조’였다고 알려진 이들은 많다. 대표적으로 남녀공학 허찬미, 티아라 박소연, 이환희, 서현진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들 외에도 여러 SM연습생 출신 연예인이 방송에 출연해 소녀시대를 언급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