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10:52 (수)
[이슈종합]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MC채연 폭행 논란에 "심한 장난일 뿐"…과거에도 언행 논란
[이슈종합]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MC채연 폭행 논란에 "심한 장난일 뿐"…과거에도 언행 논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2.1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으로 활약 중인 개그맨 최영수가 라이브 방송 중 MC 채연을 폭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당당맨 최영수는 '보니하니' MC 채영이 팔을 붙잡자 손길을 뿌리치며 주먹으로 채연의 팔을 때리는 듯한 모션을 취했다. 해당 장면은 다른 출연자인 개그맨 김주철에게 가려져 방송에서는 '퍽' 소리와 모션을 취하는 최영수의 모습만이 나왔다.

최영수의 심각한 표정과 과한 동작이 더해져 논란은 더욱 심해졌다. 이 장면을 본 시청자들은 '35살이 넘는 어른이 15세 MC를 때려도 되는 것이냐'고 항의했다.

이에 EBS는 11일 공식 홈페이지에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출연자 간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며 "일부 매체에서 언급한 폭력이나 접촉이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이는 출연자와 현장스태프 모두 확인한 사실이다"라고 최영수의 폭행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EBS '보니하니' 라이브 방송 캡처
EBS '보니하니' 라이브 방송 캡처

이어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한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며 "문제의 개선을 위해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사과했다. 

MC 채연의 소속사 몬스타그램 관계자 역시 "때린 것이 아니고 장난을 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보니하니'의 과도한 장난이 이번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앞서 MC채연은 '보니하니'의 또다른 출연자 개그맨 박동근으로부터 '독한년'이라는 폭언을 들었으며, 물병을 보기 위해 가까이 다가왔다 거센 물벼락을 맞기도 했다. 

해당 논란은 '보니하니'가 EBS 어린이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어린 아이들이 보면서 무엇을 배우겠냐" "장난이라도 미성년자 MC를 때리려는 모션은 과하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2004년생으로 올해 나이 만 15세인 MC 채연은 걸그룹 버스터즈 멤버이자 '보니하니'의 15~17대 하니로 활약 중이다. 개그맨 최영수는 1984년생으로 올해 나이 35세다.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13년 동안 '보니하니'의 당당맨으로서 활동해왔다.

한편, EBS 1TV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는 재미있는 애니메이션과 창의력, 인성을 향상시켜주는 어린이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