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5 07:25 (일)
[리부트] KBS 측, '연기대상' 박영선 장관 시상 논란 해명 "현금 협찬 대가 출연 아냐"
[리부트] KBS 측, '연기대상' 박영선 장관 시상 논란 해명 "현금 협찬 대가 출연 아냐"
  • 강소현 기자
  • 승인 2020.01.0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가 '2019 KBS 연기대상'에 시상자로 참석한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이 '현금 협찬'을 대가로 출연했다는 논란에 반박했다.

2일 KBS는 공식입장을 통해 박영선 장관의 KBS 연기대상 시상과 관련해 밝혔다.

KBS는 "K드라마가 만들어낸 한국에 대한 호감이 품질은 우수하지만 대기업에 비해 인지도 면에서 취약한 우리 중소기업 제품의 판매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드라마와 중소기업의 상생관계를 감안해 연기대상 제작진과 중소벤처기업부가 협의해 담당 장관이 KBS드라마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시상자로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 노조에서는 이런 상황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마치 KBS가 협찬과 시상자 출연을 거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연기대상 제작진의 진의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고 자중할 것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박영선 장관 / KBS 제공
박영선 장관 / KBS 제공

중소기업벤처부 역시 KBS 연기대상에 현금 협찬을 한 것은 사실이 아니며, KBS가 박 장관의 연기대상 출연을 요청해 응했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영선 장관은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K드라마 한류스타상’ 부문 시상자로 참석했다.

방송 이후 1일 KBS 인터넷 사내 게시판에는 "장관이 시상자로 나온 이유가 궁금해요"란 글이 올라왔고 이에 2일 담당부서 직원은 "박영선 장관이 시상자로 나온 이유는 부족한 제작비 충당 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연기대상에 현금 협찬을 해서 출연한 것입니다. 여러분의 이해 바랍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KBS 공영노조는 2일 "정권 홍보방송을 하다 시청률이 폭락하고 광고금액이 급감해 경영수지가 악화됐다고 비판을 받아왔다. 노골적으로 정부발 현금을 받고 방송을 하느냐"며 "그동안 문재인 정권을 대대적으로 홍보해온 것도 돈을 받은 대가라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다음은 KBS 공식입장 전문이다.

박영선 장관의 KBS 연기대상 시상과 관련해 밝힙니다.

K팝, K뷰티, K푸드 등 다방면에서 전 세계로 뻗어나간 한류의 시작점은 바로 K드라마였습니다. KBS의 <겨울연가>로부터 시작해 <가을동화>, <풀하우스>를 거쳐 <태양의 후예>로 정점에 오른 KBS를 포함한 우리 드라마의 영향력은 문화현상을 뛰어 넘어 한국인과 한국문화, 한국상품에 대한 이미지를 높이는 데도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K드라마가 만들어낸 한국에 대한 호감이 품질은 우수하지만 대기업에 비해 인지도 면에서 취약한 우리 중소기업 제품의 판매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은 드라마와 중소기업의 상생관계를 감안해, 연기대상 제작진과 중소벤처기업부가 협의해 담당 장관이 KBS드라마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시상자로 출연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박영선 장관이 시상한 상도 다름아닌 전 세계 K드라마 팬들을 사로잡은 배우에게 주는 ‘K드라마 한류스타상’이었습니다.

특정 노조에서는 이런 상황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마치 KBS가 협찬과 시상자 출연을 거래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연기대상 제작진의 진의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고 자중할 것을 부탁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