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8 17:27 (금)
가상화폐 시세 폭락, 중국 중앙 부소장 “정부는 반드시 가상화폐 거래 폐쇄해야 한다”
가상화폐 시세 폭락, 중국 중앙 부소장 “정부는 반드시 가상화폐 거래 폐쇄해야 한다”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1.2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터 통신사에서는 중국중앙부소장이 가상화페 거래를 중단할것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중국 시나 뉴스에서는 북경 시간 1월16일 오후에 이와 같은 소식을 전했다, 로이터에서 입수한 정부 내부 회의록에 의하면, 중국인민은행 반공성 부소장이 가상화폐 집중 거래를 중단하고 동시에 개인 그리고 기업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저번주에 진행된 가상화폐 관련된 회의에서는 인터넷 관리자와 다른 정부 정책 제정자들이 출석해 회의에 참석했다.

반공성 부소장은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계속해서 가상화폐 거래를 계속 압박해 시장의 위험이 쌓이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시세 폭락, 중국 중앙 부소장 “정부는 반드시 가상화폐 거래 폐쇄해야 한다”
가상화폐 시세 폭락, 중국 중앙 부소장 “정부는 반드시 가상화폐 거래 폐쇄해야 한다”

 

반공성은 또 말하기를, 국가와 지방 정부는 집중적으로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고 애기했다, 또한 비트코인이 규모가 가장 큰 가상화폐라는 언급도 했다.

정부에서는 비트코인과 같은 이러한 화폐가 집중 거래할 수 있도록 도와준 증권사나 보증 혹은 청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과 기관을 중단 해야된다고 애기했다.

중국관리자는 작년 ICO를 중단했으며 국내 비밀 화폐 거래소를 폐쇄했으며 비트코인 광석을 제한했다, 하지만 암호화된 화폐와 비트코인의 활동 범위는 여전히 다른 루트의 방법으로 전개되고 있다.

반공성은 “금융공작회의에서는 이렇게 본질에 빗나가는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들 그리고 ‘창의’ 적으로 도피하려는 사람들에게 분명하게 중단할 것을 요구해야된다”는 말을 했다.

반공성은 정부는 반드시 가상화폐 거래를 하는 원산지와 국외 사이트에 대해서 폐쇄를 해야된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중국 이용자들에게 집중 가상화폐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제공 해주는 앱 또한 폐쇄해야 된다는 말도 했다.

뿐만 아니라 가상화폐를 제공해주는 곳에 벌금형을 줘야 된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지방정부에게 강력하게 외화투자자금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사람들을 조사해달라고 호소했다.

중국은 이미 전 세계 최대의 암호화 화폐 수입원이 됐다, 하지만 반공성은 정부에서는 반드시 이러한 행위를 하는 사람들에게 조치를 취해 금지하도록 해야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