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9 11:39 (목)
양승태 전 대법원장 사법농단 특검도입 찬성 의견 72.8%…구속 수사 찬성 63.9%
양승태 전 대법원장 사법농단 특검도입 찬성 의견 72.8%…구속 수사 찬성 63.9%
  • 김명수
  • 승인 2018.07.02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를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가 무너졌다는 생각이 국민의 마음을 지배하고 있다.

조사기관 에스티아이가 정례조사를 통해 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대다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사법농단 행위와 증거인멸과 관련해 구속수사해야 하며 특검을 도입해 조사하라는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

◆ 에스티아이 - 자체조사, 7월 1일 발표

7월 1일 에스티아이가 자체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잘함 74.1%, 못함 22.1%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을 묻는 질문에는 더불어민주당 51.1%, 자유한국당 19.6%, 정의당 10.6%, 바른미래당 5.3%, 민주평화당 1.1%로 답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관련 사법농단의 심각성을 묻는 질문에 77.1%의 응답자는 심각하다고 답했다.

또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하드디스크 파기와관련해 통상적인 절차라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68.9%의 응답자는 '핵심적인 증거가 훼손되므로 문제되는 행동이다'라고 답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퇴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시스
김명수 대법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퇴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시스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수사와 관련된 질문에는 구속 수사에 찬성한다는 답변이 63.9%에 달했다.

사법농단 관련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72.8%의 응답자는 공감한다는 답변을 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빠져나갈 수 없음을 시사했다.

향후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응답자의 48.9%는 다시 추진해야 한다고 답했고, 35.4%는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15.7%는 잘 모르겠다는 답변을 했다.

향후 주한미군 규모와 관련해서는 유지해야 한다는 답변이 48.4%, 차차 줄여야 한다는 답변이 41.3%로 나타났다고 7.4%는 늘려야 한다고 답했다.

양심적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보장 결정과 관련해서는 찬성한다는 답변이 44.8%, 반대한다는 답변이 43.7%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에스티아이 자체조사로 6월 30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의 응답을 받은 것으로 조사방식은 무선ARS 100%(무선전화번호 기타 RDD) 방식으로 전체 응답률은 4.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이 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