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9 11:39 (목)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의 싸늘한 목소리, 보나가 찾은 메모의 주인은?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의 싸늘한 목소리, 보나가 찾은 메모의 주인은?
  • 엠데일리(Mdaily)
  • 승인 2018.07.1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석진이 달라질수록 궁금해지는 그의 5년 전 과거
왕자님 이지훈 X 상데렐라 고원희, 애매한 로맨스
▲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의 싸늘한 목소리, 보나가 찾은 메모의 주인은?
[엠데일리(Mdaily)]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에게 메모를 남긴 사람은 누구일까. 메모를 발견한 보나를 냉랭하게 대하는 하석진의 태도에 궁금증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 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김지운이 자신의 방에 들어와 책 속 메모를 발견한 임다영에게 싸늘한 표정을 지었다. 광고 모델을 수락하고, 집 청소도 계속하면서 조금은 변한 것만 같았던 지운. 하지만 5년 전 과거만큼은 꼭꼭 숨기고 있는 그에게 ‘소희’라는 이름이 적힌 메모만큼은 절대 건드려선 안 되는 것이었다.

지운에게 안겨 병원 응급실에 도착한 다영. 검사하는 동안 기다려주고 병원비 수납까지 도와준 지운에게 고맙고 미안할 따름이었다. 아픈 몸도 돌보지 못할 정도로 열심히 사는 이유가 아버지가 지은 집 때문이라는 다영은 “김 쌤이 집 정리해줬을 때 진짜 마법을 부린 것 같았어요. 너무 고마웠어요”라고 마음을 전했다. 빚 때문에 노력하는 다영이 안쓰러웠던 지운은 “저도 꽤 있었어요. 지금은 거의 갚았지만. 나도 지켜야 할 집이 있었거든요”라며, 처음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그리고 다영에게 직접 죽까지 만들어주는 의외의 면모를 보여줬다.

고민 끝에 사연자를 직접 선택하는 조건으로 광고 모델을 수락한 지운. 게다가 “제가 할 수 있는 정리는 일단 마무리가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정리는 원래 스스로 해결해야 되는 거니까요”라고 말했던 지운은 상아의 설득에 집 청소도 계속하기로 했다. “좀 시끄럽긴 해도 음식도 싹싹 잘 먹고 청소할 것도 항상 있어서 보람차달까, 도전의식을 불러일으킨 달까”라는 게 표면적인 이유였지만, 뭔가 달라진 지운의 모습에 고태수과 박가람의 눈은 휘둥그레졌다.

마음을 바꾼 지운 덕분에 무사히 광고주 PT까지 통과시킨 다영. 광고 진행 상황을 전달하기 위해 지운을 만나러 한달음에 카페 고로 달려갔다. 화장실을 쓰기 위해 우연히 2층으로 올라간 다영은 궁금증을 이기지 못하고 지운의 방으로 들어갔다. 테이블 위 책을 넘겨보다가 안에 꽂혀있던 누군가의 메모를 떨어트린 순간, 지운이 “여기서 뭐하는 겁니까”라고 말하며 방으로 들어왔다. 이에 당황한 다영은 횡설수설 변명을 늘어놓았지만 책과 메모를 빼앗은 지운의 표정은 싸늘할 뿐이었다.

“사장님은 지운 씨랑 무슨 사이예요. 형제예요?”라는 상아의 질문에 지운과 처음 만났던 5년 전을 떠올린 태수. 자취를 감춘 소희의 집 앞에 쓰러져있는 지운을 카페 고로 데리고 오면서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됐다. 지운과 태수가 만나게 된 계기이자 두 사람 모두 5년 동안 애타게 찾고 있는 소희라는 의문의 인물은 과연 누구일까.

한편, 권진국과 식사 약속을 잡은 윤상아. “신데렐라를 구하러 온 왕자님”이라며 친구들이 분위기를 잡았지만, 잘 나가는 로펌 소속 변호사에 다영을 도와준 적도 있는 완벽한 진국이 “내가 성에 차겠어”라며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함께 식사하면서도 계속 사과를 하는 진국을 보며 그저 친구 때문에 예의를 다하는 것이라고 느낄 뿐이었다. 그래서일까. 계속 호감을 표하고 적극적으로 나서는 진국과 달리 상아는 재밌었냐는 다영의 질문에 “그냥 밥 먹은 건데”라며, 선을 그었다. 여자에게만 서툰 왕자님 진국과 집안과 밖의 모습이 다른 ‘상데렐라’ 상아의 로맨스는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