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00:13 (화)
[화보] 배그린 수영복 화보…"하루 3시간 운동과 필라테스로 건강 되찾아"
[화보] 배그린 수영복 화보…"하루 3시간 운동과 필라테스로 건강 되찾아"
  • 김명수
  • 승인 2018.08.2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올림3’, ‘친구’, ‘최고다 이순신’, ‘미남이시네요’ 등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그린이 건강미 넘치는 화보를 공개했다.

배그린은 지오아미코리아(GIOAMI KOREA)와 건강미 넘치는 로맨틱 비치웨어 콘셉트로 촬영에 나섰다. 

배그린 / 사진 제공=지오아미코리아
배그린 / 사진 제공=지오아미코리아

배그린은 강원도 강릉의 금진 해변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파격적인 수영복을 소화하며 건강미 넘치는 11자 복근을 드러냈다.

배그린은 ‘몸매 관리 비결’에 대해 “악착같이 운동이 매달렸다. 일주일에 6일은 하는 것 같다”면서 “필라테스, 웨이트, 스태퍼까지 다양한 운동을 하고 있다. 주위에선 ‘여자 김종국’이라 부를 정도다. 나도 모르게 운동광이 돼가고 있다”고 웃었다.

배그린 / 사진 제공=지오아미코리아
배그린 / 사진 제공=지오아미코리아

운동 입문 계기는 “3~4년 전부터 여러 가지 이유로 건강이 정말 나빠졌다. 극도의 스트레스로 몸무게가 43kg까지 빠졌다. 힘들어하는 나를 보고 (박)신혜가 조언을 해주면서 필라테스에 입문하게 됐다. 그때부터 지독하게 운동에 매달린 것 같다. 몸무게도 51kg로 정상을 찾았다. 운동은 태어나서 내가 선택한 일 중에 가장 잘한 일인 것 같다. 신혜한테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배그린 / 사진 제공=지오아미코리아
배그린 / 사진 제공=지오아미코리아

배그린은 하루 3시간 운동을 기본으로, 스쿼트, 런지, 아이드 등 30번씩 3세트는 반드시 소화한다. 덕분에 오랫동안 그를 괴롭혔던 불면증도 완전히 사라졌다. 배그린은 “덕분에 10시만 되도 졸음이 쏟아진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사람이 됐다”고 말했다.

배그린 / 사진 제공=지오아미코리아
배그린 / 사진 제공=지오아미코리아

배그린은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벌써 데뷔 12년 차 배우가 됐다. 그간은 참 여러 가지로 운이 좋았다. 굵직굵직한 작품에서 다양한 역할에 많이 도전해봤다. 하지만 ‘배그린’이란 이름 석자가 떠오를만한 대표작은 아직 없는 상태다.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지금부터라도 제대로 보여드리고 싶다. 기대해달라”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