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00:13 (화)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VS윤시윤, 형제대결 불붙었다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VS윤시윤, 형제대결 불붙었다
  • 엠데일리(Mdaily)
  • 승인 2018.08.2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VS윤시윤, 형제대결 불붙었다
[엠데일리(Mdaily)] '친애하는 판사님께’ 폭풍 스토리 속에서,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놓칠 수 없는 매력포인트 중 하나는 탄탄한 스토리와 짜임새 있는 전개이다. 다음이 궁금해서 견딜 수 없을 만큼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쉴 새 없이 펼쳐지는 것. 8월 22일 방송된 17~18회 역시 이 같은 ‘친애하는 판사님께’ 특유의 흥미로운 스토리를 제대로 터뜨렸다. 폭풍 같은 전개 속에서.

이날 방송은 한강호가 기절한 채 박재형에게 납치되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이를 숨어서 지켜보던 한수호은 조용히 박재형의 뒤를 따랐다. 어둠 속 시골길을 한참 달려 멈춰선 자동차. 박재형은 자신을 뒤쫓는 차를 위협하기 위해 내렸다가 차 안의 인물을 보고 기절초풍했다. 분명 자신이 납치해 자동차 뒷좌석에 넣은 한수호가 또 다른 차에 있었던 것.

물론 이는 박재형이 한수호에게 쌍둥이가 있음을, 자신이 납치한 것이 한수호가 아닌 그의 동생 한강호라는 것을 지금까지 몰랐기 때문이다. 박재형은 놀란 채 사라졌다. 한수호는 그제야 동생 한강호의 상태를 확인했다. 한강호는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한강호는 한강호가 자신의 삶에 단 한 번도 도움된 적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렇기에 그는 블랙박스 USB만 빼내 사라져버렸다.

아침이 되어 정신을 차린 한강호는 집으로 돌아와 천천히 자신을 노리는 것이 누군지 추적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박재형의 존재를 알아냈다. 동시에 사라진 줄 알았던 한수호가 서서히 움직인다는 것도 확인했다. 한강호보다 앞서 한수호가 박재형의 형 사건파일을 찾아간 것이다.

그렇게 한강호는 한수호를, 한수호는 한강호를 인지하고 긴장하며 관찰하기 시작했다. 박재형의 살해위협을 비롯해 오상철과의 대립 및 재판거래에 이르기까지. 여러 사건들이 쉴 새 없이 형제의 목을 옥죄어 오는 가운데, 형제도 본격적인 대결을 예고한 것이다. 방송 말미 형제가 서로의 존재를 인식하고 눈빛을 번뜩이는 모습은 앞으로 펼쳐질 형제 대결을 강렬하게 보여줬다.

여기에 송소은을 향해 깊어지는 한강호 마음 역시 폭풍 같은 스토리에 깊이를 더했다. 전과5범에 그저 뇌물 10억을 챙기기 위해 판사 행세를 시작한 한강호가 “누군가를 좋아하려면 정말 좋은 사람이어야 한다”는 송소은의 마음에 가슴 아파하며, 그럼에도 그녀를 향한 마음을 접지 못한 것. 이 마음이 향후 한강호의 행동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강호와 한수호의 대결. 엄마 외에는 아무도 모르는 쌍둥이 형제의 존재를 알고, 더 맹렬하게 살해위협을 예고한 박재형과 방우정. 그야말로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반환점을 돌며 더 폭풍 같은 스토리를 펼쳐내고 있는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다음 이야기가 미치도록 기다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