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30 11:38 (목)
북라이프, ‘이 문제 풀 수 있겠어?’ 출간… “단 125개의 퍼즐로 전세계 2%의 두뇌에 도전한다”
북라이프, ‘이 문제 풀 수 있겠어?’ 출간… “단 125개의 퍼즐로 전세계 2%의 두뇌에 도전한다”
  • 엠데일리(Mdaily)
  • 승인 2018.08.3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읽기만 해도 두뇌가 10년은 젊어진다”
멘사의 탄생지 영국을 대표하는 대중 수학자 알렉스 벨로스, 그가 완성한 두뇌 트레이닝의 세계
영국 아마존 베스트셀러, ‘영국 과학작가상’ 수상 작가, ‘가디언’ 추천 도서
▲ 북라이프, ‘이 문제 풀 수 있겠어?’ 출간… “단 125개의 퍼즐로 전세계 2%의 두뇌에 도전한다”
[엠데일리(Mdaily)] 북라이프가 멘사의 탄생지 영국을 대표하는 대중 수학자이자 과학 작가인 알렉스 벨로스가 인류 역사를 관통하는 125개의 퍼즐을 집대성해서 엮은 책 ‘[이 문제 풀 수 있겠어?’를 출간했다.

‘이 문제 풀 수 있겠어?’는 출간 직후 영국 아마존 분야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최고의 퍼즐북’이라는 찬사를 들으며 퍼즐 마니아들에게 희열을 선사했다. 고대 중국, 중세 유럽, 빅토리아 시대 영국, 근대 일본까지 여러 시대와 장소에서 유래한 두뇌 게임 퍼즐을 새롭게 각색해 보여주며 독자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이 책에 담긴 125개의 문제를 풀다 보면 그동안 몰랐던 퍼즐의 뒷얘기와 역사를 알아가는 동시에 두뇌를 쥐어짜는 짜릿한 고통과 쾌감을 동시에 맛볼 수 있다.

이 책은 총 다섯 장으로, 한 장에는 각각 25개 문제가 담겨 있으며 논리, 기하학, 실용, 소품, 수학 등 주제별로 구성되었다. 125개의 문제는 동서양을 대표하는 퍼즐 제작자들이 가장 뛰어난 문제를 겨루듯 흥미진진하다. 문제는 보통 시대 순으로 정리되었지만 난이도는 천차만별이다. 문제를 풀 때는 전문 지식이나 어려운 수학 이론보다는 창의적인 발상이 더 필요하다. 어떤 문제는 싱가포르 열 살짜리도 맞힐 정도다. 그렇다고 누구나 풀 수 있다는 말은 아니다. 어떤 문제는 1982년에 30만 명이 치룬 SAT에서 단 세 명만 맞힐 정도로 난해하다. 전 세계 2퍼센트만 풀 수 있다고 하는 아인슈타인이 만든 문제도 있다. 밤을 새도 못 풀 만큼 어려운 문제에는 작은 ‘두뇌 폭탄’ 표시를 해두었다. 책의 마지막에는 복잡한 문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꼼꼼한 해설을 달아두었다.

퍼즐의 가장 좋은 점은 눈에 보이는 목표를 설정하고 그 목표를 달성하는 순간 뿌듯함을 느끼게 한다는 것이다. 쉬운 것부터 어려운 것까지 문제를 하나씩 풀다 보면 어느새 그 속으로 빠져들어 잡념이 모두 사라지게 된다. 조금만 시간을 내어 이 시대 최고의 이야기꾼 알렉스 벨로스가 전하는 퍼즐의 세계로 들어가 보자. 머리를 자꾸 굴리다 보면 인생의 어려운 문제는 사라지고 삶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생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