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23:16 (화)
"청춘다큐 다시,스물" ‘뉴논스톱’ 애틋했던 그때 그 시절, 모두의 청춘과 현재를 담으며 2부작 호평 속에 마무리!
"청춘다큐 다시,스물" ‘뉴논스톱’ 애틋했던 그때 그 시절, 모두의 청춘과 현재를 담으며 2부작 호평 속에 마무리!
  • 엠데일리(Mdaily)
  • 승인 2018.10.1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춘다큐 다시,스물" ‘뉴논스톱’ 애틋했던 그때 그 시절, 모두의 청춘과 현재를 담으며 2부작 호평 속에 마무리!
[엠데일리(Mdaily)] MBC 특집 ‘청춘다큐 다시,스물’이 시청자들에게 ‘청춘’에 대한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메시지를 전하며 2부작 방송을 마무리 했다.

‘청춘다큐 다시,스물’은 지난 16년 전 종영한 MBC의 인기 시트콤 ‘뉴논스톱’의 주역이었던 박경림, 조인성, 장나라, 양동근, 김정화, 이민우, 정태우가 다시 한 자리에 모이며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박경림이 모두를 찾아가 인터뷰를 한 데 이어 ‘동창회’의 형식으로 한 데 모인 그들은 서로의 그 시절을 추억하고, 반가워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그때 그 시절의 향수를 불러 일으켰다. 특히 지난 8일 방송된 2부에서는 1부에서 미처 다 담지 못한 이야기들이 그려졌다.

어느덧 아이의 엄마가 된 막내 김정화는 ‘뉴논스톱’ 시절, 가족사로 힘들었던 기억을 털어 놓았다. 늘 씩씩한 막내 역할을 맡았지만 개인적 불행 속에 촬영과 일이 마냥 행복할 수 없었던 것. 동료이자 언니, 오빠인 ‘뉴논스톱’의 그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시간이 지난 이제야 담담하게 털어놓았다.

이민우는 이번 동창회에 나온 이유에 대해 ‘사과하고 싶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밝혀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방영 당시 우연히 듣게 된 말로 상황을 오해해 냉정하게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모두에게 상처를 입힌 것 같아 늘 마음에 걸렸다는 것.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일 중 하나라며 그 시절의 미처 말 못한 오해를 담담히 털어놓았다.

또 이제는 세상을 떠난 고 정다빈을 찾아가는 모습도 담겼다. 박경림과 김정화는 ‘동창회 자리에 같이 있어 달라’는 말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제는 어엿한 아이의 학부형이자 교수, 그리고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는 정태우의 근황도 공개됐다. 특히 고 정다빈과 각별했던 만큼 인터뷰를 통해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동창회는 그들의 모습을 다시 추억하고, 서로 그간 나누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나누며 화기애애하게 진행됐다. 클라이맥스는 깜짝 손님으로 등장한 ‘뉴논스톱’의 ‘엉망진창 교수’ 정원중과 조교 김효진. 멤버들은 예상치 못한 손님에 놀라워하면서도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을 반겼다.

그들은 찬란했고 화사했지만, 그만큼 아프고 치열했던 그 시절이 청춘이었음을 추억하며 동창회를 이어나갔다.

마지막으로 ‘청춘다큐 다시,스물’은 이제는 어느덧 청춘을 지나쳐 버린 이들의 한결 단단해진 근황을 공개하며 마무리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