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5 20:37 (토)
미국 뉴욕증시, 실적 우려에 나스닥 0.42%↓…다우지수 0.5% 하락 마감
미국 뉴욕증시, 실적 우려에 나스닥 0.42%↓…다우지수 0.5% 하락 마감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0.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기업의 실적이 엇갈리면서 큰 폭 등락한 끝에 하락해 마감했다.

2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5.98포인트(0.50%) 하락한 25,191.4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19포인트(0.55%) 내린 2,740.6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09포인트(0.42%) 하락한 7,437.5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주요 기업 실적과 중국 경제 우려, 이탈리아 예산안 및 사우디라비아 언론인 피살 사건 여파 등을 주시했다.

주요 지수는 장초반 큰 폭 하락해 출발했다.

뉴욕증시/네이버
뉴욕증시/네이버

주요 당국자의 구두개입성 발언과 부양책 등으로 버티던 중국 증시가 큰 폭 하락하면서 불안을 자극했다.

글로벌 경기 상황을 잘 반영하는 것으로 평가받는 캐터필러가 실망스러운 실적 가이던스(예상치)를 내놓은 점도 주가 급락을 촉발했다.

캐터필러는 철강 관세 등에 따른 원자재 가격의 상승과 물류비용 등이 순익에 악영향을 미칠 요인이라고 우려했다.

3M도 환율 문제(달러 강세) 등을 이유로 향후 가이던스를 하향 조정했다.

할리 데이비드슨은 올해 관세 영향으로 4천만 달러 추가 비용이 든다고 밝혔다.

지속하는 무역전쟁의 부정적 영향이 다음 분기부터 본격적으로 기업 실적에 반영될 수 있다는 우려가 빠르게 확산했다.

이에 따라 다우지수가 장중한 때 548포인트 급락하고, S&P 500과 나스닥은 2% 넘게 떨어지는 등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다.

주요 지수는 하지만 오후 장에서 낙폭을 빠르게 줄이며 반등했다.

주가가 급락하면서 저점 매수 심리가 강화된 점도 반등을 거든 것으로 평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